속 보

서울하수도과학관, 연령대 맞춤형 교육수혜자 연4만명 확대

미취학아동부터 고등학생까지 연령대 맞는 교육 구성
전문성과 대중성 있는 과학 잡지 열람 서비스 제공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1-15 10:26: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 똥은 어디로 갈까’ 어린이 대상 교육 진행.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하수도과학관이 교육프로그램 및 각종 문화행사를 새롭게 확대 개편한다. 서울하수도과학관은 서울시중랑물재생센터(서울시 중랑구 자동차시장3길 64) 내 위치해 있다.


서울하수도과학관은 그동안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프로그램 증설을 희망하는 시민들이 증가함에 따라, 요구에 부응하여 2018년 개관 시 7종으로 운영되었던 프로그램을 올해 15종으로 확대 편성했다.


이번에 신설되는 프로그램은 하수도의 기술 과학에 초점을 두고 개발하였으며, 미취학아동부터 초등학교 고학년까지 연령대에 맞는 교육내용을 구성하여 연령별 흥미와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서울하수도과학관의 특성인 하수도라는 교육주제에 맞춘 ‘미생물아 고마워’는 하수처리과정 중 미생물의 역할 및 중요성을 학습하고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초등학교 고학년을 대상으로 하며,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2시간 동안 교육이 진행된다.
중요 하수 시설물 중 하나인 맨홀의 원리에 대해 살펴보는 ‘둥글둥글 맨홀:맨홀과 정폭도형’, 강 주변과 강 속 동식물을 알아보는 환경 교육 프로그램 ‘물 속으로 퐁!퐁!퐁!’ 등은 주말 가족체험 프로그램으로 많은 관심 속에 운영을 앞두고 있다.


‘장영실 체험마당’은 중·고등학교 과학 동아리 학생들의 주도로 진행되는 행사다. 과학 동아리 학생들이 강사가 되어 관람객을 대상으로 새로운 실험을 체험할 수 있도록 알려준다.


장영실 체험마당은 매주 토, 일 오후 2시부터 4시 30분까지 서울하수도과학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유아 및 초등학생 단체가 대상인 “내 똥은 어디로 갈까”는 아동들이 흥미로워하는 똥의 이동기를 담은 퍼즐 맞추기, 클레이를 이용한 미생물 만들기 등 체험학습 프로그램으로, 하수처리과정을 퍼즐로 쉽게 접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또한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별개로, 서울하수도과학관은 관람객의 시설이용에 대한 만족도 향상을 위해 정보도서관의 디지털콘텐츠 접근 환경을 개선하고 및 과학 자료를 상시 비치하여 관람객들이 과학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되며,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교육 프로그램 예약은 서울하수도과학관 홈페이지(http://sssmuseum.org)를 통해 할 수 있다.


이정화 물순환안전국장은 “2018년 한 해 동안 서울하수도과학관에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2019년에는 평소 어린이들이 접하기 힘들었던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하여 서울하수도과학관이 유익한 체험활동공간으로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