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문재인 대통령, 30대 기업 초청 '민관 협력방안' 논의

"특정 국가의 의존도 낮추는 노력 절대적으로 필요… 수입선 등 조달망 다각화 강조"
"기업 간 공동기술 개발 등 한국 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계기로 삼아 달라"
탁병훈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10 15:18: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30대 기업을 초청, 국내 경제의 타계책을 논의했다. (사진=청와대)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이 한자리에 모였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총자산 10조원 이상의 국내 대기업 30개사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간담회를 가졌다.

 

삼성, LG, 현대, SK,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총 등 경제계 주요 인사 등을 초청해 국내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는 사안의 위중함과 시급성을 반영해 급박하게 마련된 일정이다.

 

이날 경제계 주요 인사들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단기적 조치, 장기적 조치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단기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다. 또 중장기적으로 이번 조치가 양국 간 경제 협력 등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민간 차원에서도 총력을 다해 설득해 나가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어 기업인들은 "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부품 국산화에 대한 정부 의지에 대해 공감의 뜻을 나타냄과 동시에 장기적 안목과 긴 호흡의 정부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제조업을 뒷받침할 수 있는 기초산업이 탄탄해야 한다며 납품업체와 협력 강화를 통해 해당 산업의 뿌리를 내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기업인들은 수입선 등 조달망 다각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정 국가의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화학 분야에 있어서는 강점이 있는 러시아, 독일과의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와함께 기업인들은 단기간 내 국내 부품.소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전략부품 산업의 M&A가 적극적으로 검토될 필요성도 제시됐다.


특히 기업인들은 한국 경제의 문제점 중 하나가 자본이 늙어간다는 것이라며 돈이 너무 안정적인 분야에만 몰리고 부품.소재 등 위험이 큰 분야로는 가지 않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금융규제를 획기적으로 풀어 주기를 제안했다.


또한 기업인들은 그 밖에도 미래기술 발굴을 위한 R&D 투자, 신규화학물질 생산에 따른 환경규제의 어려움 등 다양한 제안과 의견들이 있었다.


한편 대부분의 기업인들은 "위기를 기회로 삼자”며 정부와 기업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단기.중장기적 대처를 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대한 정부가 지원하겠다. 대외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주요 기업 간 공동기술 개발, 대.중소기업 간 부품기술 국산화 협력 확대 등을 통해 한국 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계기로 삼아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