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문 대통령, 평양시민 15만 관중 앞에서 "우리 함께 새 미래로 나아가자"

"한반도, 더이상 전쟁 없을 것… 민족자주원칙 확인"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 세월을 헤어져 살았다"
"핵무기 핵무협 없는 한반도 후손에 물려주기로"
"민족의 새로운 미래 위해 걷는 김 위원장에 찬사"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9-19 21:1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평양시민 15만 관중들 앞에서 한국대통령으로서 첫 연설을 했다.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경기장을 가득 메운 평양시민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는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함께 살아야 한다"고 밝혀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았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 전문이다.


평양시민 여러분. 북녘 동포 형제 여러분.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습니다.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이렇게 함께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습니다.


동포 여러분,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세계에 엄숙히 천명했습니다.


또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올해 가을,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관람한 뒤, 평양시민 15만 관중들 앞에서 한국대통령으로서 첫 연설을 했다. 


평양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동포 여러분,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 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습니다.


그리고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습니다.


나는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냅니다.


평양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이번 방문에서 나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습니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습니다.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습니다.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보았습니다.


평양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우리 민족은 우수합니다. 우리 민족은 강인합니다.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합니다.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습니다.


나는 오늘 이 자리에서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합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갑시다.


오늘 많은 평양 시민, 청년, 학생, 어린이들이 대집단체조로 나와 우리 대표단을 뜨겁게 환영해주신 데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관람했다. 이날 집단체조인 5만명, 평양시민 관람객 10만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