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인터뷰]양준욱 의장, 시민 '안전사고예방' 최우선으로 살피겠다

정책보좌관제·사무처인사권독립·저출산 보육정책 등 추진
전승원 기자 news@segyenews.com | 2016-07-27 22:26: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양준욱 서울시의회 의장  © 세계뉴스

 

[서울=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 양준욱 서울시의회 의장(59·더불어민주당·강동3)은 당선 후, 세계뉴스와 인터뷰에서 첫 번째 일이 ‘사무처 인사대혁신’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양 의장은 “행정직은 3년, 기술직은 5년 근속이상 근무자는 모두 보직을 순환배치 시켰다”고 말했다. 이는 사무처 인사권독립을 주장하고 있는 기류에 힘입어 서울시의회가 실질적 인사권을 행사한 것이다.

 
양준욱 의장은 대대적인 사무처혁신을 예고했다. 역대 누구도 하지 못 한 것을 일소해버린 양 의장은 서울시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뭐라뭐라해도 책임진다”라며 관철시켰다.


서울시의회 사무처 쇄신을 과감하게 펼쳐 보인 양 의장은 직원들의 소속감을 높임과 동시에 소신 있게 일을 추진할 수 있게 하면 의원들 입법 활동에 도움이 클 것으로 독립된 의회상을 꾀하고 있다.

제9대 후반기를 이끄는 양준욱 의장의 뚝심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양 의장은 ‘정책보좌관제’ 관철을 위한 전략을 가다듬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에 걸쳐 정세균 의장을 비롯해 각 당의 대표들을 면담한 자리에서 지방자치발전을 주창하고 ‘정책보좌관제’ 입법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양 의장은 정세균 국회의장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차례로 만나 정책보좌관제 도입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20대 국회의 초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정책보좌관제’와 관련, 입법조례를 발의한 상태다.


정 국회의장은 “정책보좌관제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예산을 부담할 수 있는 자치단체부터라도 시범적으로 실시한 후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이에 양준욱 의장은 “정책보좌관제 도입 필요성이 국회에서 충분히 인지되고, 공감대가 잘 형성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풀뿌리민주주의 지방의회 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제9대 서울시의회 후반기에 관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좌관제도가 정착되면 시민의 혈세 낭비를 막을 수 있다. 또 의정활동은 왕성해지고 시민들 삶의 질은 비약적으로 높아져질 수 있다”고 말했다.


사무처인사권 독립 문제에 대해서는 “시의회 사무처인사권 독립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다”면서 “박 시장께서도 약200여명에 대한 인사를 굳이 시장권한의 영역으로 제한하려 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조만간 이 문제도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눌 시간이 있지 않겠느냐"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안전불감증에 대해) ‘구의역 사고’ 여파로 우리 시민들이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후반기 최우선 (안전사고예방은)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정부와 지자체, 교육청 간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두고 서로 떠미는 작태가 반복되는 데 대해 “한국사회의 핵심문제인 저출산을 해결하기 위한 보육정책을 무책임하게 지방으로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하며 “긴급 예산 편성을 더 이상 반복할 수는 없다. 중앙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서울 인구가 1천만 명을 밑도는 탈 현상에 대해서는 “청년들이 서울에 남을 이유가 있어야 한다. 특히 일자리 창출과 주거난 해결을 위해서 임대주택 확대를 비롯해 시의회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는 제9대 후반기 의회의 싱크탱크 역할을 수행할 제13기 정책연구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이번 위촉은 시의원 17명, 외부 전문가 13명 등 총 30 명으로 구성됐다.

 
정책연구위원회는 후반기 시의회의 제반된 여러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실질적인 자문 역할의 두뇌집단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