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 어린이병원,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 제정

- 생명 존엄성 동일, 장애환아 차별없고 치료받을 권리 등 총 7개 정리
- 내원환자 80% 이상 장애어린이…전 직원이 입원~퇴원 모든 과정 시 적용
- 장애 편견 깨고 인식개선…중증장애인 생산품 생산시설업체가 디자인‧제작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0-01 20:14: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장전. (김재복 어린이병원 원장과 직원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이 국내 최초의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을 제정했다. 장애 유무나 기타 조건에 관계없이 어린이 생명 존엄성의 동등함을 강조하고, 장애 어린이들이 차별받지 않고 치료받을 권리 등 보장 받아야 할 총 7개의 권리를 담았다.


시 어린이병원은 그동안 ‘의료 서비스 헌장’과 ‘아동 권리헌장’을 자체 규정으로 두고 운영해오긴 했지만 ‘장애어린이 환자’에 대한 별도의 권리장전을 마련한 것은 처음이다.


1948년 시립보건병원으로 발족된 서울시 어린이병원은 유기아를 포함한 국내 유일의 신체적, 정신적 중증장애 어린이 전문 재활 공공병원이다. 내원환자의 80% 이상이 장애어린이들이다.


어린이병원에 내원하고 있는 환자의 뇌병변, 지적장애, 자폐 및 발달장애 등 80% 이상이 장애 어린이 환자로, 이들의 권익 보호에 대한 인식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은 ‘어린이에게 행복을, 부모에게 희망을, 시민에게 감동을’이라는 미션 아래 장애 어린이의 존엄성 보장 등 총 7개 항목의 윤리적 측면에서 가치 체계를 공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시는 이번 권리장전이 어린이병원에 내원하는 장애 어린이의 치료권 등 제반 권리를 신장하는데 목적을 뒀다.


또한 중증장애인 생산품 생산시설 업체가 이번 권리장전의 디자인과 제작을 맡아 설치함으로써 서울시와 어린이병원이 장애인들의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지지하고 동참했다는 점에서도 더욱 의미가 있다.


아울러 권리장전 제정 과정에서 장애 어린이와의 최접점에서 일하고 있는 어린이병원 전 직원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직접 참여하게 함으로써 환아들에 대한 더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지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재복 서울시어린이병원장은 “장애는 누구에게나 뜻하지 않게 닥칠 수 있고 누구나 장애 어린이를 보살피는 가정이 될 수 있다. 장기간 재활치료를 받아야 하는 장애 어린이들의 고통과 경제적, 사회적 고단함이 평생 지속되는 부모님들의 눈물은 이루 다 말할 수가 없다. 많은 시민들이 더 따뜻한 시선으로 우리 아이들을 바라보고 응원해 줄 수 있으면 한다”며 “어린이병원 직원들도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각오로 의료행위에 임하고자 이번 권리 장전을 제정했다. 장애어린이 재활전문 공공병원으로서 앞으로도 서울시 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소중한 친구로서 역할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 전문이다.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


1. 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그 존엄성은 장애 유무 기타 조건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동일하다.
1. 모든 사람은 뜻하지 않게 신체적 또는 정신적 장애를 갖게 될 수 있고 누구나 장애 어린이를 보살피는 가족이 될 수 있다.
1. 장애 어린이들의 생명권과 행복 추구권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침범받기 쉽기에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이하 ‘병원’)은 이들 어린이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하여 적극적이고 합리적인 개입을 지속적으로 하여야 한다.
1. 병원과 의료진들은 환자를 진료함에 있어 어떠한 사회적, 경제적 여건에 대한 고려 없이 환자 개개인 생명의 존엄성을 지키고, 고통을 감소시키며 보다 품위 있는 일상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야 한다.
1. 장애 어린이 환자들은 최신의 의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한 충분한 진료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1. 환자의 치료 중 생명윤리적인 심각한 가치 충돌이 있을 경우, 병원은 환자와 보호자에게 법률적, 윤리적, 의학적 고려를 담은 충분한 선택권을 제시 하여야 하며, 윤리위원회 등을 통하여 최선의 선택을 하도록 노력한다.
1. 병원은 장애 어린이들이 적극적인 사회복귀를 통하여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의 최선의 치료는 물론, 그 가족에 대하여서도 지역사회 연계 등을 통한 지원을 충분히 하여야 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