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해경, 태풍 '미탁' 북상 위험예보제 '관심' 발령

- 2일 10시부터 ‘관심→주의보→경보’ 격상...연안해역 사고 예방활동 강화
한차수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0-01 20:0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군산해경이 태풍 '미탁'이 북상함에 따라 연안해역 사고 예방활동 순찰을 하고 있다.


[세계뉴스 한차수 기자] 군산해경이 태풍 '미탁'이 북상함에 따라 연안사고 위험예보제를 발령한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북상에 따라 오는 2일 10시를 기해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연안해역 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해경은 관할구역에 태풍예비특보 시에는 위험예보를 ‘주의보’, 태풍주의보 이상이 발표되면 ‘경보’로 격상해 연안해역 안전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태풍 북상 이후에도 너울성 파도 등에 대비해 위험예보를 유지해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할 계획이다.


해경은 위험예보제 발령 기간 동안 각 파출소 전광판과 각종 안내문을 통해 태풍 정보와 피해 예방을 위한 전 방위 홍보활동을 강화한다.


또한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은 갯바위와 방파제, 해수욕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은 구역은 출입을 통제할 방침이다.


이밖에 항포구에 장기 계류 또는 방치 선박과 여객선, 유람선, 낚싯배 등 다중이용 선박과 어선에 대해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토록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도훈 해양안전과장은 “제18호 태풍이 전남 서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리지역도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높은 파도에 의한 선박과 양식장, 해양시설의 피해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관내 해상과 연안에서 아무런 사고가 없도록 태풍 대비 홍보활동에 주력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기상예보에 따르면 태풍 ‘미탁’는 중심기압 965hPa, 최대풍속 35m/s, 강풍 반경이 300km의 중형급 태풍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차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