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기고]어! 장난이 장난이 아니네~

고희영 담양경찰서 경무계
온라인뉴스부 segyenews7@gmail.com | 2017-04-17 19:34: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고희영 담양경찰서 경무계 

요즘 OCN에서 ‘보이스’라는 드라마가 인기리에 방영되었다. 드라마 보이스의 내용은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려내고 있다.  

 

여기서 골든타임이란 사고나 사건에서 인명을 구조하기 위한 초반 금쪽같은 시간을 지칭한다. 이 골든타임 안에 피해자를 구출해야만 생명을 구할 확률이 늘어나는 것이다.


드라마 보이스는 ‘112콜센터 골든타임팀’이 골든타임 안에 피해자를 구해내는 과정을 숨 돌릴 틈 없이, 흥미진진하게 엮어가고 있다.

 
여기서 잠깐 상상을 해보자.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이 위급한 순간에 전화가 온다. "수사에 혼선을 주거나 혹은 살인사건이 발생했다는 식의 장난전화가.. 그래서 정말 가야할 곳에 경찰병력이 출동하지 못했다면.. 범인이 범행을 저지르는 순간을 제지하지 못했다면.." 너무도 가볍게 한 전화 한통이 사람을 죽게 만드는 것이다.

 

아무도 사람을 죽이기 위해 장난전화를 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경찰서나 병원, 소방서처럼 생명을 다루는 곳에 장난전화를 한다는 건 생사를 넘나드는 순간에 도움을 청하는 누군가를 죽음으로 몰아가는 행동이라는 걸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엄연한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만약 그런 위험을 당하고 있는 사람이 내 가족이라면 어떻겠는가? 생각만 해도 끔찍할 일이다.

 

허위로 범죄나 재해를 신고하면 6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과료에 처할 수 있다. 정도가 심하거나 상습적인 경우에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가 적용되어 5년 이하 징역이나 1천만원이하의 벌금을 처벌받게 된다.

 

경찰청에 따르면 거짓신고로 인한 경범죄 처벌 건수는 갈수록 늘어가고 있고 2016년에는 3천435건으로 2015년에 비해 32%나 증가했다고 한다.


꼭 처벌이 아니더라도 어떤 이의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장난전화는 하지 말아 주시길 당부하고 싶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