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신월빗물저류배수시설 작업자 침수사고 현장 긴급방문

안전불감증에 인재 … 구조 1명 사망, 2명 수색 중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31 16:27: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31일 오전 양천구 목동 신월빗물저류배수시설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작업자 3명이 저류된 물에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해 구조된 1명이 사망하고 현재 남은 2명을 수색 중이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김기대 위원장)는 긴급히 구조현장을 방문하고 119구조대로부터 현장상황을 브리핑받고 있다.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31일 오전 폭우로 양천구 목동 신월빗물저류배수시설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작업자 3명이 저류된 물에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김기대 위원장)는 긴급히 구조현장을 방문하고 안전불감증에 따른 인재라는 점에서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구조현장을 방문한 김기대 위원장과 소속 위원들은 “불의의 사고로 명을 달리하신 분에게 의회를 대표하여 머리 숙여 애도를 표한다”면서 “서울시가 시행하는 공사현장에서 이처럼 어처구니없는 인재가 발생한 것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저희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긴급현안회의를 개최하여 공사 관계자들을 불러 자세한 사고 상황을 보고 받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소방재난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31일 오후 3시 저류배수터널 내에 고립된 3명의 작업자 중 구조된 1명이 사망하고 남은 2명을 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은 상습침수 지역인 강서.양천구 가로공원길 일대의 수해피해 최소화를 위해 빗물저류 배수시설 등 방재시설을 확충하고자 추진된 것으로 총 사업비 1,390억원이 투입되어 올해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