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지하도상가 유동인구 주말 최대 43%까지 감소 나타나

- 감염병 확산 우려 및 국민적 불안감 장기화로 소상공인 매출액 급감
- 김기대 위원장, 서울시 ‘소상공인 지원대책’ 특단의 대책 마련 촉구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2-21 10:26: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서영 기자] 21일 서울시의회 김기대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3)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지하도상가 상인 등 소상공인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서울시의 조속한 지원대책 마련 및 시행을 촉구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염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 장기화로 지하도상가 등 대규모 집객시설의 이용객이 감소하고 이에 따라 매출액이 급감해 소상공인들의 고충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으며, 설상가상으로 장기화될 전망까지 나왔기 때문이다.


일례로, 서울시의 IoT기반 유동인구 측정시스템 분석결과에 따르면 25개 상가 중 B지하도상가의 경우 지난 1월 20일 국내 감염자 발생을 전후로 하여 일평균 유동인구가 주중 29.5% 감소, 주말 43.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하도상가 상인들이 체감하는 매출 감소는 60~70%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상가명

주중 유동인구(일 평균)

주말 유동인구(일 평균)

발생 전

(1.9.~1.15.)

발생 후

(1.30.~2.5.)

증감률

발생 전

(1.9.~1.15.)

발생 후

(1.30.~2.5.)

증감률

A 상가

137,239

120,623

12.11%

107,558

77,583

27.87%

B 상가

22,727

16,478

27.50%

21,767

12,358

43.23%

▲ 지하도상가 유동인구 추이(‘20.1.20. 국내 감염자발생 전후).


김 위원장은 “지하도상가 상인회 등에서‘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고객 및 매출 감소 등 피해상황이 매우 심각하여 아침에 점포에 나왔다가 개시도 못하고 들어가는 상점이 발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매출은 그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도 민망한 수준’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면서 “서울시는 코로나19가 보건 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심각한 지역경제 침체까지 야기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을 직시하여 지하도상가 상인 등 소상공인들의 이러한 피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한 후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특단의 지원대책을 조속히 마련하여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