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바닷물을 삼키는 '토르의 우물'

미국, 촬영 명소로 각광
온라인이슈팀 news@segyenews.com | 2016-04-14 19:26: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 세계뉴스

 

[세계뉴스] 온라인이슈팀 = 미국 오리건주 퍼페투아 곶에 있는 ‘토르의 우물’ 사진이다. 파도가 밀려오면 우물 아래에서 물이 솟구쳐 올랐다가 다시 아래로 빠져나가기를 반복한다.


깊이는 6미터가 넘는 것으로 추정되며, 파도가 강할 때 좋은 그림이 나오기 때문에 촬영은 상당히 위험하다고 한다.


토르의 우물은 분수가 되기도 하며, 때로는 모든 바닷물을 삼킬 배수구처럼 보인다. 역동적인 이곳은 미국에서 촬영 명소 중 하나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이슈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