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檢, 양천구청 압수수색…'김수영 구청장'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 시민단체 고발 따라 정치자금법 위반·알선수재·직권남용 등 수사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26 18:42: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 양천구청 전경.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검찰이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은 26일 오전 양천구청장실 등 양천구청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10월말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김 구청장이 남편을 통해 지역 사업가에게서 수천만원대 정치자금을 받은 의혹이 있다며 김수영 구청장과 남편인 이제학 전 구청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알선수재 등 혐의로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에 따르면 김 구청장이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후인 지난 2014년 6월 남편을 통해 지역 기업인 K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이다.


고발내용은 김 구청장이 2014년 6월 구청장으로 당선된 후 남편인 이 전 구청장이 지역 기업인 K씨의 사무실에서 당선 축하금으로 3000만원을 받은 혐의이다. 이와 관련해 서민민생대책위 측은 검찰에 K씨가 이 전 구청장에게 3000만원을 건네는 폐쇄회로(CC)TV 영상과 녹취록도 제출했다.


또한 서민민생대책위 측은 이 외에도 수억원의 당선 축하금을 이 전 구청장이 받았다는 것이다.


여기에 또 서민민생대책위는 김 구청장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K씨가 소유하고 있는 서울 오목교의 한 아파트 상가에 하나로마트(농협유통)가 입점관련, 양천구청에 ‘대규모 점포 개설 허가’를 요청했다. 그러나 양천구청 측이 기존 허가 조건으로 제시됐던 8000만원의 25배인 20억원을 상인회에 주면 허가하겠다고 했다고 K씨는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남부지검은 양천구청과 상인회와의 이해관계도 수사에 초점을 맞출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양천구청과 구청장은 공식적으로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다만, 뇌물수수혐의에 대해 수사에서 사실관계가 밝혀질 것이며, 대형마트 입점 관련해서는 규정대로 공무원들이 처리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