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자매도시 영동군과 도농 청소년 교류

14일~15일 자매도시 영동군 청소년 20명 초청…'정동야행' 축제 참가
전승원 기자 news@segyenews.com | 2017-10-11 15:40: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8월 중구 청소년들 영동군 방문 – ‘포도축제’ © 세계뉴스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오는 14일 자매도시인 충북 영동군의 청소년 20명을 초청한 가운데 '청소년 생생 교류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박2일의 일정으로 실시하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영동군 청소년들은 남산, 명동 등 중구의 명소를 둘러보고 서울시청사, 그레뱅뮤지엄 등 시설투어를 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애니메이션 센터에서 만화제작 과정을 보며 직업체험을 하고 명보아트홀에서 공연을 관람한다.


이번 초청이 13~14일에 열리는 중구의 대표축제 '정동야행' 기간에 맞춰진 만큼 정동 탐방을 비롯해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에도 참여한다.


서울 중구와 충북 영동군은 지난 2012년 5월에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후 생활체육 교류, 대표축제 상호방문 등 활발한 민간교류를 이어오며 우호를 다졌다.


청소년 생생교류 문화체험은 양 지자체간 올해부터 처음 펼치는 도농 청소년 교류 프로그램이다. 참가비용은 초청 지자체에서 부담한다.


중구 청소년 20명은 지난 8월말 영동군을 방문하고 영동포도축제에 참가해 포도 따기 등 국악체험촌, 치즈마을, 과일나라 테마공원 등을 찾아 자연을 벗 삼은 갖가지 체험활동을 만끽하고 돌아온 바 있다.


중구는 교류에 참가한 청소년과 학부모들의 반응이 좋았던 만큼 도농 청소년 교류를 매년 정례화 할 계획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교류활동을 통해 도시와 농촌에 대한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청소년들이 세상을 넓게 바라보는 시야를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