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민간인 총상에 군부대 사격장 전면 폐쇄 강력 요구

- 국방부와 1179부대 등 군 관계기관 시설 안전장치 보완 시까지 폐쇄
한차수 segyenews7@gmail.com | 2020-04-28 11:00: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담양군청 전경.

[세계뉴스 한차수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최근 담양 소재 골프장에서 발생한 군부대 사격장 총기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의 재발 방지를 위해 1179부대 내 사격장을 전면 폐쇄해줄 것을 국방부 등 군 관련기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담양 소재 골프장에서 경기보조원 20대 여성이 머리에 상처를 입고 쓰러져 병원에 이송되었고 병원에서 검사를 받던 중 머리부위에서 탄두가 발견되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제거 수술을 받고 치료 중에 있다.

민간인이 총상을 입은 사태가 발생하자 군 당국은 해당 군부대 사격장을 긴급 폐쇄하고, 안전조치나 구조상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사고 당시 군부대 사격장에서 개인화기 훈련이 진행 중이었다는 사실은 확인됐다.

 

담양군 무정면 오룡리에 소재한 해당 사격장은 사고가 난 골프장으로부터 1.7㎞ 떨어진 곳에 있고 평소에 군부대에서 사격훈련이 있을 때에 소음에 따른 불편을 호소할 정도로 골프장과는 가까운 거리에 접해 있으며 인근을 찾고 있는 관광객들에게도 불안감을 주고 있는 등 담양관광산업에도 악영향을 끼쳐왔다.

또한 1983년 이후 해당 사격장을 비롯한 2개소를 자동화기 사격장으로 사용하고 있다가 2017년 해당 사격장 근처에 대형수송부대가 설치되어 이후 해당 사격장을 두 부대가 공용으로 사용하고 있어 사격훈련 빈도수는 더 잦아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군부대가 설치될 당시에는 제한거리 주변에 민가가 거의 없었으나 점차 지역개발이 이루어짐에 따라 사격장 주변에도 관광시설, 골프장, 전원주택 등 각종 시설들이 축조되었거나 앞으로도 건축될 예정에 있다.

40여 년이 지난 현재 많은 것이 달라진 상황에서 주민의 생명ㆍ재산보호 및 안전보장 측면을 볼 때 위험에 노출된 수위는 훨씬 더 심각한 수준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담양군에서는 부대 내 사격장을 전면 폐쇄해 줄 것을 강력 요구하고, 폐쇄조치가 불가하다면 실내 돔형 방어막 등 시설 안전장치를 설치 개선하고, 안전장치가 개선될 때까지는 사격장을 폐쇄조치 해주도록 국방부, 육군본부, 1179부대 등 군 관계기관에 강력 촉구하는 건의서를 발송했다.

담양군 관계자는 “사격훈련장의 내부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구체적으로 분석해 대책을 마련하고, 그전까지 폐쇄조치를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차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