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시민인권보호단 정기회의 개최

- 수사과정 인권침해 예방 적극 노력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19-12-11 17:59:48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11일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수사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시민인권보호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민인권보호단’은 평소 해양경찰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법조계, 여성 청소년계, 시민단체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의 전문 인사 5명으로 구성되어, 수사과정에서의 혹시 모를 인권침해 가능성을 찾아내 이를 개선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해수산 종사자의 인권보호 관련 그간의 성과에 대한 업무보고와 해상치안업무 수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인권침해 예방과 시민 인권보호단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청소년, 장애인 등 수사과정에서의 인권보호를 위해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시민인권보호단의 김성식위원장은 “해양종사자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인권 사각지대를 없애주고 수사과정의 투명성을 높여 주라”고 당부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시민인권보호단이 형식에 그치지 않고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해양경찰 인권보호 활동 등에 큰 등불을 밝혀 줄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