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100년전 대한독립만세 외침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다"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을 조명하는 ‘대한독립 그날이 오면’ 특별전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2월 22일부터 9월 15일까지 무료 관람
전승원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2-21 13:40: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의 특별전시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 마련한 가운데 21일 노전 11시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특별전은 22일부터 9월 15일까지 열린다. 이날 행정안정부 국가기록원 이소연 원장이 100년전 대한독립 정신의 기록물을 발표하고 있다.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 올해 100년을 맞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조명하는 특별전시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광화문 위치) 기획전시실에서 2월 22일부터 9월 15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특별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한완상), 행정안정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이 공동 주최한다.


특별전은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역사 가운데, 당시의 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상황을 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알려지지 않은 많은 사람들의 3.1운동 참여와 그 참여로부터 개개인들이 어떤 영향을 받았으며 이후 생애는 어떠했는지, 해외의 낯선 환경 속에서 임시정부를 세우고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들의 삶은 어떠했는지 등에 관련된 자료들을 전시한다. 아울러 중국, 러시아, 미주 등 해외의 여러 지역에서 나라의 독립을 위해 활동하다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한인들의 삶 또한 전시될 예정이다.

 

▲ 조선독립신문 발행 제00호 기록물 전시.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었다. ▲1부 ‘1919년을 가슴에 품다’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의 3.1운동 참여와 그 참여 이후 여러 사람들의 인생 이야기를 다룸으로써, 3.1운동이 참여자 각각의 삶에도 영향을 준 사건이었음을 보였다. ▲2부 ‘임시정부 사람들 조국을 그리다’에서는 상해 임시정부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들의 활동상을 조명하고, 그들이 활동했던 공간적 환경과 삶의 생생한 모습을 조명했다. ▲3부‘고향, 꿈을 꾸다’에서는 해외에서 나라의 독립을 위해 애쓴 한인들의 삶의 흔적, 후손들의 모습을 최근의 사진을 통해 조명했다.

 

▲ 독립선언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는 기미독립선언서, 총독부 판결문, 상해판 독립신문 등 주요 자료 200여점이 전시된다. 특히 기미독립선언서, 상해판 독립신문,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태극기 원본 자료를 비롯해서, 일반인들의 3.1운동 참여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총독부 판결문 원본 자료, 임시의정원 의장을 역임한 김붕준의 망명 트렁크, 신한청년 창간호, 대한국야소교회 대표자 호소문 등의 자료를 비롯해서, 고암 이응노의 회화작품인 군상 2점도 전시된다.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은 우리 근대사의 주요 사건이지만, 3.1운동에 참여했던 보통사람들의 삶이나 해외에서 독립운동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등의 생생한 이야기가 잘 알려져 있지는 않다”면서 이번 전시의 의의를 언급했고, 국가기록원 이소연 원장은 “조선총독부 판결문 등에서 볼 수 있는 조선인은, 알려지지 않은 우리의 숨은 영웅들이자, 지금의 나와 다를 바 없는 우리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 전경.

 

한편 특별전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3층 기획전시실, 부출입구 전시공간 등에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