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세계뉴스]신정호 의원 "목동 빗물펌프장, 인명사고에도 여전히 관리체계 엉망" 질타

사고 한 달 전에는 시가 일방적으로 합동훈련 취소로 사고 키워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9 17:28: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신정호 서울시의원이 지난 6일 제28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노동자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사고는 서울시가 사고 한 달 전 예정되어있던 합동훈련을 일방적으로 취소해 사고위험을 더욱 키운 것"이라고 질타했다.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 노동자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사고가 있은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또 다시 수문 오작동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서울시가 사고 한 달 전 예정되어있던 합동훈련을 일방적으로 취소해 사고위험을 더욱 키운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특별시의회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6일 제28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 의원에 따르면 기습폭우가 내린 지난 8월29일 수문업체가 사전협의 없이 수문작동을 현장제어로 전환하여 자동으로 열려야할 수문이 제때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당시 수위가 수문 개방기준인 70%에 도달하였으나 수문이 제때 열리지 않았으며, 그로 인해 주변지역에는 역류 및 침수위험이 발생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문제는 사고 직후 서울시가 수립한 합동근무계획이 현장에서 전혀 지켜지지 않는 등 서울시의 위기관리능력이 여전히 답보상태라는 점이다.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는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 이후 8월12일부터 적용되는 합동근무계획을 수립하였으나 감리 및 수문업체 등 일선 현장에서는 제대로 준수되지 않고 있었던 것.


뿐만 아니라 서울시는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 추진’ 을 통해 사고 불과 한 달 전인 6월 목동 빗물펌프장에 대한 합동훈련을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훈련 직전 돌연 알정을 취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계획은 가상의 시나리오에 근거해 수문개폐를 미리 연습해보기 위한 것으로,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한 수문작동을 미리 점검할 수 있었음에도 서울시가 사고예방의 기회를 놓친 것이다.


이에 신 의원은 “서울시가 컨트롤타워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그야말로 안전무능의 상태에 빠져있다”며 “시는 사고발생 한 달 전 납득할만한 이유없이 합동훈련을 취소하는 등 참사를 막을 수 있었던 마지막 골든타임마저 허무하게 날려버렸다”고 질타했다.


이어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외면한 탁상공론식 대책발표는 또 다른 안전사고를 낳게 될 것”이라며 “위험업무에 대한 도급제한을 확대 적용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과 함께, 안전사고 위험시 노동자 스스로 작업을 중단할 수 있도록 하는 ‘위험작업거부권’의 도입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