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해해경청, 해양오염사고 전년 대비 20% 감소

- 67건 발생, 해양유출 기름양은 증가…해양오염예보제 시행키로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1-01-20 17:28: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해해양경찰청 청사 전경.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 관내 서·남해의 지난해 해양오염사고가 전년도 대비 20%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해해경이 집계한 2020년도 해양오염사고 통계에 따르면 군산~여수 해역의 사고는 모두 67건으로 전년도의 50건보다 17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해양유출 기름발생량은 60㎘로 전년도 40.8㎘보다 4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유출량 증가는 다량의 기름 유출이 불가피한 좌초・침몰과 같은 해난사고(33건, 54.2㎘)의 발생 빈도가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서해해경은 사고 감소추세를 유지하고 오염 유출량을 최소화기 위해 올해부터 ‘해역특성별 맞춤형 해양오염 예방대책’을 수립해 시행키로 했다.
 

서해해경은 침몰, 좌초와 같은 주요 해상오염사고의 경우 악기상에도 불구하고 무리한 선박운항을 한데서 기인한다고 보고, 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악기상시 「해양오염 위험 예보」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또한 항해 중인 선박에 대한 안전관리강화 및 해역 특성별 테마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승환 서해해경청 해양오염방제과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신속하고 체계적인 방제대응으로 우리 바다를 맑고 깨끗하게 지키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