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교통공사, 채용관련 또 잡음…5호선 하남선 임용 대기자 방치

- 추승우 의원, “임용 대기자 방치 문제 해결해야” 지적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11-11 14:20: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추승우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구 제4선거구)은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298회 정례회 서울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5호선 연장 하남선 관련 임용 연기 문제를 지적했다.

 

5호선 하남선은 강동구 상일동~하남시 창우동(7.72km), 5개역을 운행하는 노선으로 준공 이후 하남시로부터 인건비 및 운영비 등을 제공하고 서울교통공사가 운행하는 구조이다.


하남선 운영과 관련한 신규직원 공개경쟁 채용을 2019년 11월8일 공고 했다. 직종(분야)별 채용인원은 총 215명이며 최종 합격자는 올 해 1월 14일 발표되었다.


이후 최종 합격자 대상인 신규양성교육이 두 차례 연기되었고 급하게 온라인 교육으로 대체하는 등 최종 임용이 차일피일 연기되었다. 최종 합격자 발표 이후 4개월이 지난 5월 경 163명을 신규임용 했지만 나머지 채용 후보자 69명 등의 대기자들은 생활고에 시달리는 등 각종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도 임용계획을 알려 주라는 권고를 했음에도 구체적인 답변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 5호선 하남 연장선 관련 임용현황.


서울교통공사는 하남선 전 구간 완전개통이 올해 12월 말로 예상되어 최종 임용이 연기되었고 10월 중 이들의 임용 계획을 수립한다고 했지만, 다시 개통이 21년 2월로 연기됨에 따라 또 다시 임용을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도 조속한 시일에 임용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상황이다.

추승우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채용관련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까지 최종합격자 선발 기준을 연소자 순으로 채용하는 등 공사의 채용 시스템 전반에 개선이 필요하다. 현재 5호선 하남선 개통이 늦어진다고 해서 그 피해를 임용 대기자들이 온전히 떠안는 것은 문제가 있다. 하루 빨리 채용 일정을 확정하고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 전반적인 채용 시스템을 다시 점검하여 더 이상 채용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