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격려 방문

- 김혜련 위원장 “코로나19 감염증의 조기종식을 위해 총력을 다 해 줄 것” 당부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2-26 17:11: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코로나19 감염증 현황보고를 하고 있다.


[윤소라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혜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초1)은 25일 코로나19 감염증 대비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여, 코로나19 감염증 조기종식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집행부를 격려했다.

 

이날 방문에는 오현정·이병도 부위원장, 봉양순, 서윤기, 이영실, 이정인, 김화숙, 김소양 위원 등이 함께했다.


서울시 기획조정실 조인동 실장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이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시설협력반, 구조구급반, 자가격리반 등을 신설하여 총12개팀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한, 확진자 동선 확인을 위한 ‘현장 역학조사반’을 4개반 24명에서 16개반 96명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25개 보건소는 기존 일반 진료기능을 중단하고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강화하여 24시간 운영하는 등 ‘코로나바이러스 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 19 감염증’의 지역사회 전파방지를 위해 손 씻기나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개인위생 관리에 있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바이러스 19’ 종식을 위해 현장에서 애쓰고 있는 공무원들의 위생과 안전에도 각별히 유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감염병 분야의 전문가 그룹인 의사협회 등과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로 전문가 의견 청취 및 의료진 확보를 위해서 서울시의사회 등의 전문가집단과의 협조 체계 강화를 주문했다.


또한, 조속한 진단과 치료를 위한 진단 KIT 및 의료장비 등의 확보에도 문제가 없도록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혜련 위원장은 “지난 메르스 발병 시에도 서울시는 우수한 감염병 관리 능력을 보여줬으며, 이번에도 잘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코로나 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추경예산안 및 예비비 사용 승인 등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