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에너지공사, 동서발전과 지역에너지 상생사업 협약체결

- 수도권 동북지역 지역에너지 체계 전환 위한 그린뉴딜사업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11-05 17:02: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5일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왼쪽)이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는 5일 본사에서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과 3기 신도시 중 집단에너지공급지역 지정예정지인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의 집단에너지사업 공동추진 및 그린뉴딜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에너지공사와 한국동서발전㈜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기업의 운영목적인 공공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사업계획을 수립해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의 집단에너지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사업자 선정 후 집단에너지사업을 전담할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운영하여 양질의 저렴한 집단에너지를 경기도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에너지공사는 상계동 열원시설, 남양주 왕숙지구, 양주 발전소 등을 연결하는 수도권 동북지역 열원네트워크를 구성, 미활용열을 최소로 할 수 있게 각각의 발전소를 가동함으로써 에너지절감 및 온실가스배출 저감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양사는 집단에너지사업 외에도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체계 전환을 위해 태양광 발전사업을 포함한 신재생에너지사업과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등 그린뉴딜사업에 대한 협력에도 합의하였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서울시의 자본으로 설립된 우리 공사가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공급을 목적으로 하는 전기 및 난방생산시설의 건설·운영 사업자에 선정되어 참여하게 된다면 에너지 소비도시인 서울시가 분담하여야 할 지역에너지 공급사업에 대한 책무를 일부나마 수행하게 되는 것”이라며 “국내 최고의 발전설비 건설 및 운영 능력을 갖춘 동서발전과 적극 협업하여 남양주왕숙지구 주민들의 에너지복지 향상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하여 에너지 상생을 위한 지역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수도권 동북지역의 안정적 집단에너지공급 및 에너지분권과 재생에너지 중심의 분산형 지역에너지 체계 전환을 위한 그린뉴딜사업의 성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