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설공단, 60년대 '추억의 청계천 판잣집'시간여행

- 27~28일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1960~80년대 추억 체험
- 추억의 교실, 만화방, 구멍가게와 추억의 놀이․먹거리 선보여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30 16:59: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판잣집 테마존 전시마당(교실, 다방, 공부방, 교련복).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음악다방, 초록색 책걸상, 달고나….’ 서울 성동구 청계천박물관 맞은편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성동구 청계천로 530)을 찾아가면 만날 수 있는 옛 물건들이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www.sisul.or.kr)은 지난 27일과 28일 이틀간 성동구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을 개최했다.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공간이다. 1960~70년대 추억의 물건이 전시돼 있어 당시 생활사를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체험행사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구성된다. 먼저 전시마당에서는 추억의 교실, 음악다방, 구멍가게, 만화방, 공부방 등을 선보인다. 시민들은 교복과 교련복을 직접 입어볼 수 있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촬영한 흑백사진도 현장에서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체험마당에서는 ‘흔들흔들 리어카’, ‘뱀 주사위 놀이’, ‘뿅뿅 전자오락기’ 등 추억의 놀이 코너가 운영되며, 달고나, 추억의 과자 등 먹거리 체험도 진행했다.

 

▲ 판잣집 테마존 체험마당(리어카 목마, 딱지치기, 달고나 뽑기).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중장년층에게는 아련한 추억을, 어린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여러분이 편안한 휴식과 ekdidg한 문화생활을 즐길수 있는 청계천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계광장에서는 200여개의 거리아티스트팀 중 6개 팀이 ‘가을낭만 콘서트’가 열렸다. 김종진의 성악공연을 시작으로 뿔소리(알프혼), 장한샘(바이올린), 마이통밴드(버스킹), 김연준(마두금) 등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