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세계뉴스]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6개국 주한대사관 공간 시민에 개방

현대 국제교류공간 캐나다‧영국‧이집트‧프랑스‧스위스‧미국 주한대사관 오픈
성당‧학교 등 근대 민간교류 공간, 구한말 왕실 국제교류 공간 덕수궁 투어 기회도
오픈하우스서울 홈피서 9.16 14시부터 선착순 모집…총 11개 프로그램, 40여회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11 16:56:09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서울시가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통해 평소 가보기 어려운 6개국 주한대사관 공간 곳곳을 시민에 개방한다.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오픈하우스서울 웹사이트(https://www.ohseoul.org/)를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영국대사관’은 지어진지 129년 돼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대사관이다. ‘프랑스대사관’은 근대건축계 거장인 김중업이 설계했고 한국현대건축의 걸작으로 꼽힌다. ‘스위스대사관’은 한옥과 마당을 건축의 주요 키워드로 삼은 현대적 건축물로, 지난 5월 정식 개관했다. ‘미국대사관’은 주재국의 전통건축 양식으로 지은 국내 최초의 건축물이 포함돼 있다. ‘캐나다대사관’은 자작나무숲과 산을 모티브로 설계됐다. ‘이집트대사관’은 고대이집트 문명을 재발견하게 한 로제타스톤을 재해석해 지어졌다.


서울시는 이외에도 평소 공개되지 않았던 근대 선교사들의 민간 교류 공간 곳곳을 시민에 개방한다. 100년 넘은 원효로 예수성심성당, 현존하는 건축물 중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신학교인 옛 용산신학교가 대표적이다.


서울시는 구한말 왕실의 국제 교류 공간인 덕수궁과 정동‧사직동을 중심으로 한 근대의 국제 교류 공간을 엿볼 수 있는 투어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3.1운동 독립선언서 등을 외신으로 처음 보도한 미국인 앨버트 테일러의 가옥 ‘딜쿠샤’, 구한말 러시아 출신 손탁이 건립해 내‧외국인의 사교장으로 쓰였던 ‘손탁호텔’ 터 등이다. 사전 신청을 통해 접수 받는다.


또한 서울시는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시민참여 스페셜 프로그램으로 ‘도시 안의 영토, 국제 교류 공간(Another Territory of Seoul)’ 주제의 ‘오픈하우스서울 2019 특별 프로그램’을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운영한다.

이 기간 총 11개 프로그램이 40여 회 진행된다. 각 장소별로 건축가, 교수 등 전문가나 대사관 관계자가 해당 건축물에 얽힌 역사적 스토리, 해당 국가의 문화 등을 직접 설명한다.


11개 프로그램은 ▴현대 국제교류공간 ‘대사관 및 대사관저 오픈하우스’ 6개 프로그램 ▴근대 국제교류공간 ‘100년 성당 오픈하우스’ 2개 프로그램 ▴3개 투어프로그램인 아침산책시리즈- ‘덕수궁, 왕실의 외교공간 투어’, ‘정동에서 만난 국제교류공간 투어’, ‘사직동에서 만난 국제교류공간 투어’로 구성됐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