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설공단,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 선정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비 10억원 확보, 청담대교 등 드론 활용 모니터링
홍지문터널 음향수집기 등 설치, 안전점검 및 사고감지기술 도입 안전 확보나서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4-26 11:51: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설공단 전경.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지난 2월 한국정보화 진흥원에서 개최한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예산 10억원을 확보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 2월 국가 주요 인프라(SOC, 환경, 교통, 안전, 에너지 등)에 지능정보 기술을 선도 적용해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능정보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국가 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 공모를 진행한 바 있다.


서울의 11개 자동차전용도로를 관리하고 있는 서울시설공단은 현재 사람이 진행하는 방식의 교량 안전점검 및 터널 사고감지를 보다 효율적이고 정밀하게 진행하기 위해, ㈜아아소프트, ㈜오파스넷, ㈜에이엔제이솔루션, 서울시립대학교산업협력단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무선 센싱장비를 이용한 교량 안전도 분석 및 터널 음향 분석을 통한 사고 상황 인지 시스템을 적용하는 ‘인공지능 기반 시설물 모니터링 체계 구축’ 제안서를 제출하여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 한국정보화진흥원과 서울시설공단 컨소시엄은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 협약’을 체결한다.


공단은 본 사업을 통해 청담대교, 탄천2고가교에 무선 센싱장비를 설치하고 드론으로 외관을 촬영해 교량의 안전 상태를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또한 홍지문터널에도 음향 수집기를 설치해 음파분석을 통해 사고 상황을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지난 3월 21일 컨소시엄 참여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계획 발표회를 개최하여 사업에 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서울시설공단 민병찬 도로관리본부장은 “이번 국가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선정을 통해 안전한 도로점검에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안전하고 편리한 자동차전용도로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