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민관합동조사단' 꾸린다

- 검·경·인권위·서울시 전방위적 조사 시작
- 성북서, 박 시장 휴대전화 포렌식 의뢰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7-15 11:44: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15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이 고(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조사가 검찰과 경찰 등 서울시와 국가인권위원회까지 조사에 착수하면서 사건의 진실이 파헤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면서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피해자 A씨 측이 서울시에 성추행 피해를 호소했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확산되자 성추행 의혹을 비롯해 서울시 내부에서 해당 문제가 사전에 제기됐는지와 피소 사실 유출 등 피해자 A씨에 대한 2차 가해까지 전반적으로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인권위도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진정서가 접수됨에 따라 담당 조사관을 배정하고 공식 조사를 시작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조사가 검찰과 경찰 등 서울시와 국가인권위원회까지 조사에 착수하면서 사건의 진실이 파헤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서울 성북경찰서는 박 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의뢰하며 관련 내용 확보를 위한 영장도 신청하기로 했다. 박 시장이 마지막으로 통화한 것으로 알려진 고한석 비서실장을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