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한국 재계의 거목 '이건희' 삼성 회장 별세

-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 쓰러진 후 소생을 보이며 6년5개월간 병상
- 외신들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 어록 소개하며 별세 긴급 타전
- 삼성 "장례는 가족장으로 간소하게"…삼성서울병원 일원동에 빈소 차려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10-25 14:35:06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향년 78세로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별세했다.


고인은 2014년 5월 10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6년5개월간 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까지 받고 소생해 치료를 이어왔다.


이후 자가호흡을 하며 재활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했다.


이날 삼성은 이건희 회장의 별세 소식을 알리며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으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고 전했다.


부인 홍라희 여사와 이재용 부회장 등 가족들은 전날 이건희 회장이 위중하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았으며 함께 고인의 임종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다.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고인은 선친인 호암(湖巖)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이병철 회장과 박두을 여사의 3남 5녀 중 일곱번째이자 막내아들로 태어난 이건희 회장은 경남 의령 친가로 보내져 할머니 손에서 자라다 1947년 상경해 학교를 다녔고 1953년 선진국을 배우라는 부친의 엄명으로 일본 유학을 떠났다.


일본 와세다대학 상학부와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뒤 1966년 서울대 응용미술과에 재학 중이던 홍라희 여사와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1970년대 이 회장은 미국 실리콘밸리를 누비며 하이테크 산업 진출을 모색했고 1978년 삼성물산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삼성그룹 후계자로서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삼성의 해외사업추진위원장을 맡아 유공 인수전에 뛰어들었으나 쓰라린 실패를 맛본 이 회장은 삼성 경영권을 승계하기까지는 평탄하지 않았다.


애초 그룹 경영권을 물려받은 형인 고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한국비료 사카린 밀수사건으로 호암의 눈 밖에 나면서 이 회장이 후계자로 낙점됐다.


1987년 이병철 창업주 별세 이후 그룹회장에 취임한 고인은 1993년 신경영선언을 통해 초일류 삼성의 기틀을 닦았다.


이 회장은 삼성가 분할이 거의 완료된 뒤 삼성전자 임원들을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소집해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는 발언으로 제2의 창업을 선언했다. 


삼성은 1987년 1조원이던 시가총액을 2012년 390조원대로 40배나 성장했다. 총자산 500조원의 외형을 만들었다.


 2006년 글로벌 TV시장에서 일본 소니를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했고, 애플을 따라잡고 스마트폰시장 1위를 달성했다. 메모리 반도체를 포함해 20여개 품목의 글로벌 1위를 일궈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빈소는 고인이 입원해있던 삼성서울병원에 차려졌으며 구체적인 장례일정 등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삼성 측은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