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용석 당대표, "日 경제전쟁 선포, 일본 지방의회와 교류 전면 중단하겠다"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등 긴급 대책 꼼꼼히 수립
일본 수학여행·체험학습 전면 금지,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서울 소재 기업들 피해 현황 실태조사, 긴급자금지원 등 마련
전승원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8-06 14:18: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용석 당대표. (도봉 제1선거구)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가 단행되면서 경제전쟁으로 확대일로에 선 현 시국에서 서울시의회는 일본과의 자매도시 방문 등 지방의회와의 교류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용석 당대표(도봉 제1선거구)는 “과거사에 대한 책임 있는 사죄나 배상은커녕 독도를 침탈하더니 이제는 아예 경제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서울시의회에서는 천 만 서울시민들과 함께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김용석 당대표는 6일 본지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이와 같이 밝히고 정부의 여러 대책들과 호흡을 맞춰가면서 서울시의회 차원에서도 우리 서울시민들의 경제에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등 서울시와 여러 대책들을 세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들의 자발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더불어 서울시의회에서도 규탄대회와 규탄 결의문 채택 등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연히 서울시의회에서도 자매도시 방문 중단과 일본 지방의회와의 교류도 전면 중단하겠다”며 “특히 우리당 홍성룡 의원이 오랫동안 준비해서 지난 1일 발의한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이번 제289회 임시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해서 반드시 통과시킬 계획이다. 전국 최초 조례이기 때문에 전국의 많은 지방의회와 언론에서도 관심이 뜨겁다. 반인륜적 전쟁범죄 기업의 제품을 국민의 세금으로 공공기관이 버젓이 구입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사실상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러한 부분은 정부차원에서도 서울시의회의 모범을 참고하여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또한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에서도 강력한 행정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철회될 때까지 자치단체 간 교류 전면 중단과 학생들의 일본 수학여행·체험학습 전면 금지,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등에 서울시와 교육청이 앞장서야 한다. 더불어 서울에 소재한 기업들의 피해 현황을 실태조사하고, 긴급자금지원 등을 마련하는 등 긴급 대책 또한 꼼꼼히 수립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