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회복지시설’ 밀집도 고려해 단계적 운영재개

-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철저한 방역준비 현장 수요 높은 서비스부터 재개
-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이용인원 50% 이내로 운영
- 노인요양·양로시설 비접촉 면회, 치료를 위한 외출 등도 허용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7-15 13:07: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경로식당 칸막이 설치.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휴관중인 복지관 등 사회복지이용시설에 대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복지시설 현장 의견을 수렴하여 지역사회 돌봄공백 최소화를 위해 오는 20일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운영을 재개하는 사회복지시설은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체육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7개 유형시설 553개소이며, 이용안전을 위해 철저한 사전방역 준비를 거쳐 운영을 재개한다.


우선,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경로식당을 재개하여 저소득 무료급식 어르신에 한해 제한적으로 식사를 제공한다.


일반 이용 어르신은 대상에서 제외되며, 그동안 복지시설을 통해 제공받아온 대체식(도시락) 이용에 따른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는 복지시설 이용에 따른 위험도를 낮출 수 있도록 밀집도가 낮은 10인 이내 비활동성·비접촉성 소규모 프로그램부터 우선 운영을 재개한다.


소규모 프로그램은 취약계층(어르신·아동) 대상 언어·미술 학습프로그램과 주민 취미 프로그램 등을 중심으로 우선 운영할 예정이다.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체육시설 역시, 이용자 욕구에 따라 재활 치료 및 소규모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장애인복지관은 운영 재개 전 이용자와 보호자의 욕구조사를 통해 프로그램 수요를 우선 파악하여 재가아동의 언어‧놀이‧특수체육 등 재활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을 재개하며, 장애인 체육시설은 소규모 재활체육 프로그램 참여자를 대상으로 아동발달체육‧재활특수체육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과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이용인원 50%이내 격일제 형태로 운영한다.


시설 이용인원을 50% 이내로 조정하여, 격일제 또는 요일제 등 운영형태를 다양화 하여 운영시 시설 내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지역사회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당은 방역관리 실태, 현장 의견 등을 고려하여 운영 여부를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대비하여 시설 현장에서는 시설 방역관리자 지정, 시설 종사자·이용자 출입명단 작성·보관, 마스크·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충분히 확보, 출입시 발열·호흡기 증상체크, 시설 소독 등 시설 방역관리를 위한 철저한 사전준비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 다수가 이용하는 전체 복지시설은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여, 이용자 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동안 시설 외부출입통제를 통해 운영해온 노인요양·양로시설 등 생활시설에 대해서는 비접촉 면회와 치료를 위한 외출이 허용된다.


비접촉 면회시, 별도의 면회공간을 마련하여, 투명 차단막 등이 설치된 서로 다른 공간에서 면회를 실시하여야 하며, 신체 접촉이나 음식 섭취는 불가하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현장에서 긴급하고 필요한 서비스중심으로 부분 개관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전제로 돌봄과 복지서비스 확대에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