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도시철도 신림선' 국내 최초 무선다중접속 열차제어 방식 도입

국내 최초 국산 무선통신 열차제어 도입, 열차제어 핵심기술 무선통신도 다중접속 첫 적용
열차와 지상무선장치간 1:1 접속 대비 통신오류 최소화로 열차 정지 방지하고 운행 정확도↑
무선주파수도 2.4GHz‧5GHz 대역 동시사용, 주파수 간섭으로 인한 통신성능 저하 최소화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8-26 11:06: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통신방식 비교 및 다중경로방식 개요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 서울시가 '22년 2월 개통 예정인 도시철도 신림선에 국내 최초로 ‘한국형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을 도입한다. 이 시스템의 무선통신 방식도 기존에 비해 통신오류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다중접속(1:N) 방식이다. 무선통신 방식은 열차제어의 핵심기술이다.


‘한국형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 Korean Radio based Train Control System)’은 열차와 지상의 무선장치 간 통신으로 승무원 조작 없이도 열차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열차 간 추돌‧충돌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속‧감속으로 열차 간 간격을 자동으로 조절하고, 열차를 승강장 정위치에 정차해 안전문에 맞춰 열차문을 개폐한다.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은 현재 신분당선 등 전국적으로 도입되어 있지만 모두 외국기술로 구축되었다.


현재 서울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선로에 설치된 전선, 케이블 등으로 ‘유선’으로 연결해 열차를 제어하는 ‘궤도회로 기반 열차제어시스템’이 적용 중이다.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다중접속(1:N) 무선통신 방식은 열차 한 대당 여러 개의 지상무선장치와 동시 접속해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방식이다. 앞서 도입된 기존 1:1 접속 방식은 열차가 이동하면서 다음 지상무선장치에 접속하기까지 로밍(roaming) 시간이 필요해 통신이 끊기는 경우엔 안전을 위해 열차가 정지하게 된다.


다중접속 방식을 도입하면 열차가 통신반경 내 모든 지상무선장치와 연결, 끊김 없는 데이터 송‧수신으로 열차정지를 예방하고 열차운행의 정확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무선 주파수 대역도 2.4GHz, 5GHz 두 개를 동시에 사용해 특정지역에서 주파수 혼잡이나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통신성능 저하와 통신오류를 최소화한다.


기존에는 Wi-Fi 방식인 2.4GHz 또는 5GHz 대역 중 하나의 주파수 대역 만을 사용해 사용자가 집중되면 주파수 간섭이 발생, 통신 성능이 저하되는 경우가 존재했다.


한편, 신림선은 샛강역에서 서울대학교 앞까지 총 11개 정거장을 연결하는 총 7.8km 노선이다. 서울시와 남서울경전철㈜이 '15년 8월 실시협약을 체결, '22년 2월 개통을 목표로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한다. '17년 2월 착공해 현재 시공 중에 있다.


이진용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도시철도국장은 “시민안전을 위해 도시철도 신림선에 신뢰성 및 안전성이 한층 더 강화된 한국형 무선통신(다중접속)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을 도입하기로 했다”며 “'22년 개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준비해 시민이 안전한 도시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