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시, ‘식목일 행사 취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동네 자투리땅에 꽃·나무 등 자체 나무심기 사업으로 대체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3-30 15:51:15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군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해 ‘제75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를 취소한다고 30일 밝혔다.  

 

군산시는 전국적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고자 식목일 행사를 취소하고 다양한 사업을 통해 나무심기를 대체할 방침이다. 

 

시는 묘목과 꽃씨를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 지원해 마을 공한지, 자투리땅 등에 나무를 심는 ‘화목한 마을 가꾸기 사업’을 진행한다.  

 

각 읍면동에서 총 21개소, 10.76km에 대하여 사업을 신청했으며, 현장조사를 통해 대상지를 확정해 6개소, 5.26km에 꽃씨 47kg과 철쭉 2,000주를 지원한다. 

 

또한, 조사지 중 부지가 넓고 환경개선 효과가 기대되는 7개소를 확정해 생활권 작은 숲을 조성할 계획으로, 예산 범위 내 우선순위에 따라 오는 4월 소룡동 동아아파트 옹벽밑과 경암지구 연안정비 사업지 옆 자투리 땅부터 조성을 시작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빈 공간으로 버려져 있거나 불법 쓰레기가 적치됐던 땅을 숲과 꽃길로 조성함으로써 시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림녹지과 심문태 과장은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 저지와 시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식목일 행사를 취소했지만, 앞으로 동네 마을 작은 공간에 나무 한 그루, 꽃 한 포기라도 심어 시민들이 오며 가며 즐길 수 있도록 작은 숲 조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