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시, 코로나19 방역체계 구축 총력

- 현재까지 시민 확진은 단 1명도 없어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3-05 15:50:57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코로나19와 관련해 군산시의 방어구축체계가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5일 군산시에 따르면 군산시는 2개반 방역전담반을 운영해 역, 터미널, 공항, 시청 등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또 자가격리대상자들에게는 예방물품을 지원하고 생활수칙을 안내하며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군산역, 보건소, 시외·고속버스·대야 터미널, 시청 등에 열화상카메라를 운영하며 내방자들을 체크하며 접촉을 미리 예방하고 있다.

또 신천지 군산교회와 관련해 중앙재난안전본부에서 내려온 명단 2,506명을 매일 1:1전담공무원이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동시 유증상자가 발생하는 경우 적극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군산시는 지난달 24일부터 예술의전당, 박물관, 시립도서관 등 시설을 휴관하고 공연·전시를 중단한 상태로 모든 읍면동에서 다중집합장소 자율소독제 배부통을 설치해 자체소독을 유도하고 있다.

군산에서 코로나19확진자는 첫 번째가 서울 주소지인 A(63·여)씨, 두 번째와 세 번째는 대구에서 거주하던 부부B(70·여), C(73)씨로 군산시민이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일은 지금까지 단 한명도 없었다.

군산시 관계자는 “군산에서 시민의 확진발생이 단 한명도 없을 정도로 철통같은 방어체계를 구축해 총력을 다 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며 시민들도 상인들도 힘들어 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조금 더 인내하고 협조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