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부안해경, 해수욕장 성범죄 전담 수사반 운영

관내 해수욕장 7개소에 성범죄 퇴치 및 예방에 주력
한차수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15 14:52: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부안해양경찰서 전경

[세계뉴스] 한차수 기자 =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8월 19일까지 해수욕장에서 발생하는 성범죄 예방 및 단속을 위해 성범죄 수사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수사전문경찰관 3명으로 구성된 성범죄 수사반은 관내 해수욕장 7개소(고사포, 변산, 격포, 모항, 위도, 구시포, 동호)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범죄 발생 후 조치보다는 범죄 예방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번 성범죄 수사반의 중점 단속대상으로는 수중에서 해수욕을 빙자한 신체 접촉, 탈의실 및 화장실에 몰카 설치, 여성의 신체 부위를 동의 없이 카메라나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갖춘 기계장치(휴대전화·드론 등)로 촬영하는 행위 등 모든 성범죄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이 기간 동안 부안해경은 범죄 발생 시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해바라기여성아동센터와 연계 의료·법률상담 등 피해자 지원에도 힘쓸 계획이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이번 성범죄 전담 수사반 운영을 통해, 성범죄를 사전에 차단하여,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여름휴가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차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