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좀 더 뜻깊게, 이웃사랑 실천 눈길

- 법무부 군산보호관찰소협의회 군산지구 고석태 회장, 소외된 이웃에 나눔 전달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1-07-14 15:24: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재난카드 기부 사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군산시 개정동의 한 주민이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가족 전체가 받은 전라북도 재난지원금 전액과 몇 년 동안 모아온 저금통을 선뜻 내놓아 지역사회의 잔잔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법무부 군산보호관찰소협의회 군산지구 회장이면서 개정동 주민자치위원회 고문을 맡고 있는 고석태(71)씨는 14일 개정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일가족의 전라북도 재난지원금 전액(80만원)과 몇 년간 모아온 저금통과 일부 사비를 보태 100만원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했다.
 

고 씨는 “이번에 지급받은 재난기원금을 좀 더 뜻깊게 사용하고 싶어 가족들의 의견을 모아 기부하게 되었다.”며 “코로나로 어려워진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현숙 개정동장은 “평소에도 지역사회 일에 발 벗고 나서며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져주시는 고석태 고문께 감사드리고 전달해주신 기부금은 관내 거주하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잘 사용하겠다”면서 "작지만 큰 사랑의 실천이 우리 사회의 나눔운동으로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성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개정동 관내 저소득층 가구에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 수 있는 선풍기를 구입해 전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