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김정숙 여사 , '한부모가족의 날' 기념행사 방문

김정숙 여사 "지난1년, 한부모 가족과 함께한 일정들이 가장 인상 깊어"
윤소라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5-10 15:12:45
  • 글자크기
  • +
  • -
  • 인쇄

▲ 김정숙 여사 는 10일 '한부모가족의 날' 기념행사장을 깜짝 방문해 위로했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한부모가족의 날을 맞은 10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서는 기념행사가 열렸다. 지난 1월 '한부모가족지원법'이 개정돼 매년 5월 10일을 ‘한부모가족의 날’로 정했다.


이날 한부모가족복지단체의 주도로 진행된 행사는 한부모가족에 대한 사회적 차별과 편견해소, 인식 개선을 위해서 마련된 자리였다.


김정숙 여사가 이날 방문은 행사 주최 측도 몰랐다. 그야말로 깜짝 방문이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늘은요, 뒤에서 힘을 실어주시는 숨은 주인공이 계십니다. 제 축사 대신에 이 분을 소개해서 축사를 듣겠습니다"


예정된 식순에 맞춰 무대에 오른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깜짝 손님’으로 김정숙 여사를 소개했고, 김정숙 여사의 등장에 100여 명의 관객들은 뜨거운 박수로 호응했다.


김정숙 여사는 축사에서 “아이를 키우는 것은 큰 기쁨이면서 동시에 힘이 드는 일”이라고 언급하며 “한부모 가족이 사회적 편견이나 제도적 미비로 인해 양육이 더 힘들어지면 안 될 것”이라 강조했다.

 

또한 “한부모가족의 권리는 곧 아동의 인권이다”며 “사회는 이미 변화하고 있고, 점점 더 다양한 가족의 형태도 포용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다. 오늘 이 자리가 우리 사회의 편견이 사라지고 인식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축사를 마친 김정숙 여사는 한부모가족 인권선언문 낭독과 서포터즈 발대식도 함께했다. 이어 행사 2부에도 자리를 지켜 ‘한부모가족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방안’을 주제로 한 정책세미나를 경청했다.


김 여사는 한부모가족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이어오며 그간 미혼모시설의 엄마와 아기들, 청소년 한부모, 한부모가족 3대 등을 청와대에 초청하여 식사를 함께하며 그들의 마음과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미혼모 시설의 송년행사에 함께 하거나 미혼모가정의 현실을 담은 뮤지컬을 관람하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는 “오늘이 문재인 정부 1주년이 되는 날인데 지난 1년간 가장 인상에 남는 것이 바로 한부모 가족과 함께한 일정들”이라고 이야기하며 한부모가족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현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