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기획]서울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지원 우수단체' 대통령 표창 수상

- 생애주기별 맞춤형 종합지원 등 소상공인 경쟁력 향상 기여한 공로 인정받아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13 14:54: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서울신용보증재단(이사장 한종관)이 지난 31일 ‘2019년 대한민국 소상공인 대회’에서 ‘지원 우수단체’부문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소상공인 대회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소상공인진흥공단과 소상공인연합회가 주관하는 행사로서 소상공인의 사기 진작과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06년부터 개최되었다. 소상공인 대회에서는 매해 소상공인 육성에 공헌한 우수 지원단체와 모범 소상공인을 발굴하고 포상을 수여해왔다.

 
재단은 서울경제 활성화와 서민 복리 증진이라는 목적으로 지역신용보증재단법에 의해 설립된 서울시 산하 공적 보증기관이다. 1999년 설립 이래 매년 평균 1조원을 상회하는 신용보증을 공급하며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활력 제고에 기여해 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재단은 글로벌 금융위기와 메르스 사태 등 국가 경제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대규모 특례보증을 시행하여 소상공인을 위한 구원투수 역할을 자처해 왔다.

 

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종합지원사업 흐름도.


설립 이후 20년간 재단이 소상공인 등에 공급한 총 보증금액은 18조 973억원에 달하며, 현재 재단과 신용보증 거래 중인 업체도 약 17만 7천여 개로 서울시 전체 소상공인 등(약 74만개)의 23.9%에 해당된다.

 
이 과정에서 재단의 보증잔액은 2012년 대비 4천 4백억원 이상 증가해 2019년 10월말 기준 3조 9천억원을 넘어섰다. 반면 부실채권 비율을 의미하는 순대위변제율※은 2012년 3.5%에서 2019년 1.3%로 하락했다. 한계소상공인에 대한 적시 유동성 공급과 채무자별 맞춤형 다시서기 지원 등을 통해 부실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다. 재단이 그간 신용보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던 배경에는 이와 같은 철저한 리스크관리와 부실채권 감축 노력이 있었던 셈이다.

   
※ 순대위변제율 : 당해연도 대위변제 발생금액에서 회수금액을 차감한 순대위변제발생 금액을 보증잔액으로 나눈 비율 (보증기관의 총 보증지원금액 대비 대위변제 규모 및 증감추이를 나타내는 주요 지표임)


촘촘한 창업지원 시스템으로 준비된 창업자를 양성하고 성공창업을 견인한 공로도 인정받았다. 재단은 2006년부터 창업교육과 컨설팅, 사후관리 등을 통해 소상공인의 철저한 창업 준비를 도왔다. 2017년부터는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를 운영하며, 상권별‧업종별 빅데이터에 기반해 예비창업자에게 입지 및 업종 선정을 위한 합리적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재단의 창업보증업체의 1년 평균 생존율은 89.8%로 전국(65.3%) 및 서울지역 일반 창업기업(66.3%) 대비 20%p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재단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이 소상공인 창업 생존율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재단은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 생애주기별 맞춤형 종합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예비 창업자를 위한 창업지원 패키지부터, ▲생계형 소상공인을 위한 1:1경영컨설팅, ▲한계에 부딪힌 소상공인의 원활한 폐업과 재기를 돕는 사업정리 지원까지, 기업의 상황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시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다.  

 

최근 3년간 소상공인 종합지원사업 주요 실적.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재단은 중장기 경영전략인 ‘미래비전 2022’를 선포하고 경영혁신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자치구 1지점’을 기반으로 기존 금융지원 중심의 지점 체계를 ‘금융+경영 원스톱 종합지원체계’로 전면 개편하고, 지역 내 민‧관‧공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특성에 맞는 소상공인 정책을 개발한다.소상공인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재단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역밀착형 종합지원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다.

 

한종관 이사장은 “이번 소상공인 지원 우수단체 대통령 표창 수상은 지난 20년간 재단이 소상공인 종합지원기관으로서 묵묵히 일해온 결과”라면서 “앞으로 서울시 소상공인들이 재단을 더욱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가장 가까운 곳에서 고민을 나누고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란(홈페이지 www.golmok.seoul.go.kr)? 2016년 서울시에서 도입하고 2017년부터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는 현재 1,496개 상권, 45개 생활밀접업종에 대해 매출액, 생존율 등 40여 가지의 경영정보를 제공한다. 국민 누구나 상권분석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이용해 사업 입지선정, 업종 변경 등 의사결정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상권 분석시스템의 정보는 소상공인 지원제도 마련을 위한 정책연구 등에도 활용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