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봉양순 의원, 서울시복지재단 방만한 경영 지적

- 서울시복지재단 법인카드 사용 내역은 방만 운영, 낡은 관행의 집약체
- 재단은 집행 기준을 재정비하고 서울시는 출자금 관리 계획을 고민해야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11 14:53: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봉양순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봉양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3)은 8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서울시복지재단은 법인카드 사용 및 관리에 엄격해야 하지만, 현실은 지나치게 방만하고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봉양순 의원은 “재단의 출연금은 세금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재단의 본래 목적인 서울시민의 복지권 증진, 사회복지 실천 현장의 지원을 달성하기 위해 사용해야 하는 책임이 있지만 제출받은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방만한 운영과 낡은 관행의 집약체이다”고 강조하며 “재단은 집행 기준을 재정비하고 서울시는 산하기관의 출자금 관리 계획을 고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재단은 기존의 관행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경영효율화를 통해 절감된 재원이 고유 업무에 투입된다면 재단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하기 위한 선순환 환류체계가 구축될 것”이라며 “법인카드 사용에 있어 무분별하게 남용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봉양순 의원은 “서울시복지재단은 인력과 예산 규모가 결코 작지 않은 출연기관이며 재정의 투명성과 건전성을 확보하여 사회적 가치 실현과 공공성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