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세계뉴스]최선 의원, "무인 우이신설경전철, 위급상황 발생 시 안전조치 미흡"

CCTV 동영상 실시간 모니터링 안 해...비상상황 시 신속 대응에 문제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9 14:3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최선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에서 강북구 우이동을 왕복 운행하는 무인(無人) ‘우이신설경전철’에서 위급상황 발생 시 안전조치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구 제3선거구)은 6일 진행된 제 289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하여 현재 무인화 시스템으로 운행되고 있는 우이신설경전철의 부실한 비상대응체계를 지적하고 조속한 개선조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5분 발언을 진행했다.


최 의원은 5분 발언에서 “5일 오전 8시 27분 보문역으로 들어가는 우이신설경전철 내에서 승객의 손이 문에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출근길 지옥철에 이런 사고가 발생한 탓에 비상 통화버튼도 못 찾고 다들 ‘비상버튼 눌러주세요’ 소리만 지르다가 결국 아무 대처도 하지 못한 채 보문역에 도착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이런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이신설경전철 관제실은 이런 사고가 발생했는지의 여부를 제때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당시 해당 승객은 열차 내 CCTV를 향해 팔을 흔들며 위기상황임을 지속적으로 알렸지만 경전철 관계자들로부터 아무 조치도 받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최 의원은 “(사고원인은) 우이경전철의 경우 열차 내 CCTV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현재 우이경전철은 신고가 들어오지 않으면 무음 경보가 울려도 사고로 기록하지 않고 있다”며 “위급 상황에 처한 승객이 비상 버튼을 누를 수 없고, 비상 전화도 걸 수 없는 상황이라면 안전조치 역시 이루어지지 않는 체계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서울시는 우이신설경전철과 같은 무인 열차에 대한 안전관리 대응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현재 우이경전철은 ‘상업광고 없는 문화예술 지하철’을 표방하고 있기에 열차 내에 게시물을 게재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문화열차의 취지를 저촉하지 않는 한도 내에서는 누구라도 손쉽게 식별 가능한 위치에 비상대응 요령 안내문을 게시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경전철 서비스 관련 콜센터를 한 번호로 일원화 하는 등 고객서비스를 개선하는 것도 필요하다”면서 “현재 고객센터, 범죄신고, 비상상황, 관제실의 콜센터 전화번호가 각각 따로 운영되고 있기에 시민 입장에서는 어떤 경우에 어떤 곳에 전화를 걸어 문의를 해야 하는지 기억하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방학선이 연장되면 우이경전철의 명칭은 방학신설경전철이 되고, 이용 승객은 더 늘어나게 된다”며 “안전하고 쾌적한 경전철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