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문재인 대통령, 12일 새벽 트럼프와 정상회담

트럼프 대통령과 2시간 정상회담에 확대회담 예정
탁병훈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4-11 10:24: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한국시각) 오전 미국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손을 들어보이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한미정상회담 차 미국 워싱톤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본격적으로 교착된 한반도 해법을 위한 모색에 들어갔다.


10일 한국을 출발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한국시각) 오전 미국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이뤄진 회담 후 4개월 만에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숙소인 영빈관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펜스 부통령 등 외교안보 라인을 접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2일(한국시간) 새벽 트럼프 대통령과 2시간에 걸친 정상회담에 이은 확대회담을 갖고 오찬도 함께 할 예정이다.


확대회담에는 한국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윤제 주미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며 반면, 미국 측에서는 볼턴 보좌관, 폼페이오 국무장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회담에 배석한다.


특히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 동맹 관계를 더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양국 공조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상반기 중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관련 협의도 함께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