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연 의원, “학교 급식실 위생안전 확보 위해 그리스트랩 관리 철저해야”

- 그리스트랩 부정사용 문제, 지도감독 통해 개선해야
- P트랩 제거로 여름철 급식실, 조리실 악취문제 심각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1-07-15 09:16: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김용연(오른쪽) 서울시의원이 제301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학교 급식실 그리스트랩 부정사용 문제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김용연 의원실 제공)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용연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서4)은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학교 급식실 그리스트랩 부정사용 및 관리 소홀에 대해 지적했다.


김 의원은 대다수의 학교가 그리스트랩 시설을 이용하여 기름을 걷어내지 않고, 손쉽게 처리하기 위해 P트랩을 제거한 상태에서 뜨거운 물을 부어 강제로 기름을 하수도로 내려 보내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덧붙여 김 의원은 최근 직접 현장을 방문한 학교 급식실도 P트랩을 제거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P트랩을 제거함으로써 하수도의 악취냄새가 조리실로 유입되며, 외부의 벌레까지 들어오게 된다”고 발언하며 학교 급식실 위생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박상근 서울특별시교육청학교보건진흥원장은 “상반기와 하반기에 정기적으로 실시되는 위생점검을 통해 이런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 아이들의 학교 급식실은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하고 위생적이어야 하며, 작은 부분도 쉽게 생각하지 말고 철저하게 관리해야 하는 곳임을 잊지 말아야한다”며,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앞으로도 우리 아이들의 교육현장에 더욱 관심을 갖고 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