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취약근로자 '서울형 유급병가' 도입… 차별없는 건강권 보장

근로기준법상 유급휴가 없는 일용직 등에게 소득 보전… 2019년 도입 목표
보건소 의사 주치의제 영양사, 방문간호사 등과 팀 이뤄 어르신 건강관리
산재 예방~복귀 지원 '노동자건강증진센터' 등 장애인건강검진기관 12개소
정서영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4-04 14:05: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가 건강권은 시민의 기본권으로, 어떤 이유로도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선언했다. 아파도 쉴 수 없는 일용직 등의 취약 근로자를 위한 ‘서울형 유급병가’를 도입한다. 산재 예방부터 복귀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노동자건강증진센터’도 ‘서울노동권익센터’ 내에 내년에 문을 연다. 보건소에 ‘마을의사’를 새로 도입해 어르신 건강을 가가호호 찾아가 챙겨드린다.

 

 

집 가까운 곳 공공의료 접근성도 강화된다.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에 이어 거점 종합시립병원이 권역별로 ‘22년까지 문을 연다. 서울시내 생활권계획과 연계해 현재 26개소인 소생활권의 보건지소도 100개소까지 확대된다.


서울시가 모든 시민들의 차별 없는 건강권을 보장하고 건강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건강 서울 조성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정부의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시행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사각지대로 남아 있는 일용직, 특수고용직, 영세자영업자, 산재피해자, 장애인, 어르신, 정신질환자 등 의료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고 생활속 공공의료 인프라를 촘촘히 하는데 방점이 있다. 더불어 보건·복지·의료를 건강돌봄하나로 네트워크를 통한 자원연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4대 전략 21개 세부사업에 5년 간 총 9,702억원을 투입한다. 4대 전략은 ▲진료비 걱정 없는 건강한 환경 보장<건강형평성 보장> ▲서울 어디서든 공공보건의료 인프라 이용(공공보건의료 인프라 균형 배치) ▲지역사회 중심 보건의료서비스(예방 중심 연계‧협력체계 강화) ▲시민과 함께 건강한 환경 조성(민관협치 강화)이다.


박원순 시장은 “건강권은 시민의 기본권이다. 어떤 이유로도 차별이 있어서는 안된다. 서울시는 돈 걱정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시민이 없도록 하겠다”며 “보건의료 자원간 연계를 강화해서 차별없이 공공의료서비스를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예산과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더불어 건강하게 잘사는 사회적 우정의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종합
  • 시사
  • 클릭 이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