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조상현' 대한웨이크서핑협회 회장, 6일 서울서 국제대회 개최…'대중화' 선언

- 제3회 서울대회에 대만, 홍콩, 중국, 러시아, 말레시아, 일본 등 80여명 참가
전승원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0-02 14:0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대한웨이크서핑협회·아시아 웨이크서핑연합회 조상현 회장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대한웨이크서핑협회는 제3회 협회장배 웨이크서핑 선수권대회를 오는 6일 서울시 한강 압구정지구 대한웨이크서핑협회 훈련장(한강 넵튠)에서 개최한다.


웨이크서핑 선수권대회는 사)대한웨이크서핑협회(회장 조상현)와 아시아 웨이크서핑연합이 주최·주관하는 대회로 한국을 비롯한 대만, 홍콩, 중국, 러시아, 말레시아 등 60여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특히 일본의 20여명 선수가 출전해 한층 더 열띤 경기가 예상된다.

 

이날 웨이크서핑 선수권대회는 오전 8시 30분 개막식과 함께 출전 선수들의 경기가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웨이크서핑이 국내에 본격 도입되게 된 배경에는 세계연맹스폰서 초대를 받은 조상현 회장이 외국선수들의 경기 모습을 보고 국내에서도 우수한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견줄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하고 ‘웨이크서핑’ 대중화 뜻을 밝히면서 이뤄졌다.


당시 전 세계로 인터넷 생중계가 되고 있는 세계대회에 대한민국 국기를 들고 참석하면서 열악한 우리나라 현 실정을 본 조 회장이 사비를 털어, 이곳(한강 넵튠)에 바지선도 띄우고, 배도 구입해 첫 1회 대회를 10명으로 출발했다. 그러는 몇년사이 올해 3회째 국제대회로 6개국 80여명이 참가할 정도로 급성장을 이뤘다.

 

대한웨이크서핑협회·아시아 웨이크서핑연합회는 수상스포츠 관련자 20여명과 동호인들이 힘을 합쳐 2개 대회를 매년 개최해오고 있다.

 

▲ 대한웨이크서핑협회는 제3회 협회장배 웨이크서핑 선수권대회를 오는 6일 서울시 한강 압구정지구 대한웨이크서핑협회 훈련장(한강 넵튠)에서 개최한다.


한편 웨이크서핑은 그동안 일반 대중화의 접근에서 ‘고급 스포츠’로 인식되었으나 외국에서처럼 가족단위로 함께하는 건전한 공동체 레저스포츠로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동호인이 크게 늘고 있는 추세다.


조상현 회장은 “웨이크서핑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이 쉽게 수상스포츠에 접근할 수 있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저변확대를 꽤 하고자 한다”면서 “특히 엘리트 선수를 육성하고 발굴해 국제적인 경쟁력을 유지하는 동시에 대중스포츠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