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송명화 의원, 서울시 '아동의 놀이환경 정책수립' 제안

- “어린이공원, 인구 비율 등 이용 행태 검토해 조성방향 결정해야”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1-04 13:45: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송명화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송명화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3선거구)이 어린이공원 조성에 앞서 공원 일대의 인구 비율, 이용 행태 등을 검토해 조성방향을 결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지난 10월 31일 청주공예비엔날레 현장에서 열린 서울시의회 제16기 정책위원회 1차 연구발표회에서 ‘아동의 놀이기회 확산을 위한 정책 제언-도시공원의 놀이 환경을 중심으로’ 정책연구 과제를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도시공원은 소공원, 어린이공원, 근린공원, 주제공원 등으로 구분되고 있다.


송 의원은 어린이 놀이공간 필요 욕구가 많은 근린공원인 천호공원(강동구 천호동 소재)을 예로 들며 “천호공원 반경 500m 주변 어린이공원들에 대한 설문 및 관찰조사 분석 결과 현재 어린이공원은 대부분 조합놀이대 중심이며 신체 놀이 시설물들의 경우 5-9세 연령 수준에 맞게 구성되어 있어 영유아와 초등학생을 위한 놀이공간이 부족하고 장애아동의 놀이 요소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영국과 네덜란드 등의 사례를 들며 “아동들은 연령별로 발달 정도와 놀이 특성이 달라서 집과의 위치, 넓이 등에 있어서 놀이공간에 위계가 있어야 하나 우리는 현재 놀이공간의 위계가 없이 어린이공원에만 집중되어 있다”며 “근린공원 및 주제공원 내 어린이놀이 공간조성에 대한 높은 욕구를 수용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하여 어린이공원 뿐만 아니라 소공원, 근린공원, 주제 공원 등을 활용한 위계적 놀이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영국의 경우 보다 많은 놀이 장소, 유년시절 동안의 놀이 지원, 어린이 친화 커뮤니티, 지방정부 부지에서의 놀이 확충 등 국가 단위의 놀이 정책이 마련되어 있고 지방 정부가 놀이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중앙 정부와 민간단체가 함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현재 놀이정책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면서 “서울시 단위에서라도 놀이환경 정책 수립과 자치구 정책수립을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현재 서울시는 아동들의 놀이환경을 위해서 자치구에 창의놀이터 조성비 지원 등 최소한의 역할만 하고 있다”며 “서울시에서는 놀이환경 정책 수립과 자치구 정책 수립을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등 아동의 놀이환경에 대해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계획을 세워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조금 더 나은 놀이환경에서 건강하고 밝게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회 제16기 정책위원회는 서울시의원과 외부전문가 30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연구.발표하여 서울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기구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