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해경, 불법 외국어선 검문검색 훈련 실시

성어기 불법조업 외국어선 단속 대비 팀워크 강화
한차수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12 10:15: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군산해양경찰서는 12일 불법조업 외국어선의 단속 역량을 한층 끌어올리기 위해 군산 앞 바다에서 불법 외국어선 검문검색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세계뉴스] 한차수 기자 = 해경이 불법조업 외국어선의 효율적인 단속을 위한 훈련을 실시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불법조업 외국어선의 단속 역량을 한층 끌어올리기 위해 12일 군산 앞 바다에서 불법 외국어선 검문검색 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3천톤급 경비함 등 총 6척의 경비함정 동원된 이번 훈련은 중국어선 휴어기를 맞아 단속 경찰관의 팀워크 점검과 입체적 작전수행 능력 향상을 목표로 실시됐다.


또한, 불법 외국선박의 폭력 저항유형 변화에 따른 맞춤형 전술개발과 검색 요원의 대응 절차 숙달에도 중점을 뒀다.


특히, 불법 외국어선에서의 등선방해 시 흉기 등을 이용한 과격 폭력저항과 위험물 투척, 단속 경찰관과 외국선원 해상추락 등 임의상황을 부여해 현장 대응 능력에 대한 점검도 병행했다.


이밖에 불법 외국어선 단속 전 준비.채증 단계에서부터 추적.정선, 진압.검색, 나포.조사, 압송.처리 까지 단계별 주요 조치사항 이행 여부 점검했다.

 

▲ 군산해양경찰서가 우리 영내에서 불법 어획 활동하고 있는 중국어선을 단속하고 있는 모습.


해경은 불법 외국어선 단속 현장이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만큼 단속 경찰관의 안전을 확보하고 정당한 공무집행이 현장에서 주저함 없이 집행되도록 지속적이며 반복적으로 훈련할 방침이다.


이헌곤 경비구조과장은 “위반이 경미하고 공권력 행사에 협조하는 외국어선에 대해서는 인권 보장과 함께 사안에 따라 현장 계도할 방침이다”면서 “쇠창살과 철망을 설치하거나 공권력에 저항하는 불법 외국어선에 대해서는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반드시 나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차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