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윤기 의원, 등하굣길 우리 아이들 위험...교내 보도-차도 미분리 상태 초등학교 146개교나 돼

서울시 관내 초등학교 146개(24.4%), 지역별 미분리 학교 수는 노원·도봉 최대(21개교), 강남·서초(17개교)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2 11:30:31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 지난 세월호 참사는 학교가 주관하는 수학여행 중에 벌어진 일이라 부모들과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가슴 아프게 했다. 그런데 아이들이 매일 뛰어노는 학교에서 교통사고가 일어난다면 그 부모들 마음이 어떨까?

 

서울시의회 서윤기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2)이 서울시 관내 초등학교 시설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교내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지 않은 학교가 전체 599개 초등학교 가운데 146개교(24.4%)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차도 미분리는 지역별로도 뚜렷한 편차를 드러냈다. 노원·도봉구에서 미분리 학교가 총 21개(35.6%)로 가장 많았고, 강남·서초구와 강서·양천구가 총 17개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성북·강북구는 총 5개(13.5%)로 미분리 학교 수가 가장 적었고, 사립학교 역시 6개(15.7%)로 적은 편에 속했다.


서 의원은 “초등학교 내에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지 않아 아이들이 상시적인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다. 등하굣길에 학교로 들고 나는 차량도 많고 주차장 주변에서 뛰어다니며 노는 아이들도 있을 텐데 어린 학생들은 주의력이 부족해 언제든 사고를 당할 수 있다”면서 “올해 초 전국 초등학교 주변에 보도 없는 도로가 30%나 되어 교육부가 안전대책 마련에 나선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초등학교 안의 보도-차도 미분리 안전사고 위험에 대해서도 서울시와 의회, 교육청이 뜻을 모아 반드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