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 대중교통 '열차단 필름' 설치 버스 운행

'서울특별시 여객자동차운수사업의 재정지원 및 한정면허 등에 관한 조례' 발의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22 10:2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송도호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내에서 단열과 자외선 차단 기능이 뛰어난 ‘열차단 필름’이 설치되는 버스가 운행될 전망이다.

 

현재 시내버스, 마을버스 등에는 햇빛차단 필름이 부착되어 있으나 단열 및 햇빛차단 성능이 떨어진다. 특히 여름철의 경우 뜨거운 열기와 자외선이 창유리로 직접 투과되어 에너지효율을 감소시키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송도호 서울시의원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여객자동차운수사업의 재정지원 및 한정면허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따르면, 열과 자외선을 차단하여 에너지효율 개선에 기여하는 창유리 부착용 제품인 ‘열차단 필름’을 여객자동차에 설치하여 대중교통서비스를 개선하는 경우 재정보조를 할 수 있도록 근거조항을 새롭게 마련했다.


송 의원은 “단열과 자외선 차단을 통해 에너지효율화를 높이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건강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서울시가 추진 중인 에너지를 절감하고 친환경에너지로 전환하는 정책에 일조할 수 있어 이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열차단 필름’은 한국철도공사 KTX 열차 창유리에 설치되고,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공공발주를 통해 구매 설치하고 있어 그 성능과 효과가 입증되어 보편화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