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제정

홍성룡 의원, “진정한 극일로 출발점 되길 기대”
전국 17개 광역의회서도 조례 제정 탄력 받을 듯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6 18:12: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지난 8월 14일 개최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관련,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앞줄 왼쪽5번째)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원 공동 기자회견장에서 한국 백색국가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이 대표발의한 ‘서울특별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과 ‘서울특별시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이 6일 개최된 서울시의회 제289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각각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앞서 조례안은 지난 8월 24일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당론으로 채택됐다.


조례안 내용은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와 이에 따른 기본계획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을 담고 있다.


홍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일제 강점기 시대에 강제징용으로 피해를 입은 많은 분들과 위안부 할머니들께 조그마한 선물을 드리는 거 같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조례 제정을 적극 지지해 준 박원순 시장과 조희연 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여러 의원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세금으로 이뤄지는 공공구매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함으로써 최소한 우리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근거가 마련되었다”면서 “최근 국민들 사이에서 자발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회성이 아니라 경제적, 정치적, 문화적, 군사적으로 일본을 이길 때까지 장기적으로 계속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평생 동안 일본 전범기업 제품, 일본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불편함이 없는 자연스러운 소비문화가 조성되어야 진정한 ‘극일(克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8월 14일 일본 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같은 조례안을 대표발의한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원들과 함께 조례 제정 취지와 당위성 등이 전파돼 서울시의회에 이어 전국 광역의회에서도 조례 제정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