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이정인 의원, 석암재단 비리 투쟁 10주년 장애인거주시설 폐쇄조례 제정 촉구

탈시설과 시설폐쇄에 대한 우려 해소 복지정책 이루어져야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6-05 08:2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이정인 서울시의원이 4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석암재단 비리 투쟁 10주년과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를 하고 있다.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정인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5)은 4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석암재단 비리 투쟁 10주년과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당사자 및 그 가족들을 위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정인 의원은 “모든 나라의 장애의 역사에는 투쟁의 현장이 항상 있었지만 우리나라는 장애인의 투쟁의 역사로만 점철돼 온 것이 안타깝다.”며 “그동안 우리나라 장애인 복지와 인권, 권리투쟁, 차별철폐를 위해 애써주신 당사자 여러분과 그 가족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최근 탈시설은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인 추세이며, 장애인거주시설폐쇄 역시 우리가 희망하는 목표이지만, 장애인 가족을 중심으로 시설폐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며 “이러한 우려가 클수록 현재 장애인복지정책에 대한 부족과 불만족 그리고 모든 돌봄이 개인에게 떠맡겨진 가족들의 고통과 불안에 대한 역설적 표현으로 나타나는 것”이라 비판하고 “촘촘한 복지정책을 완성하여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의 고통을 경감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도 여러분들이 장애인 복지와 차별철폐를 위해 싸워나가는데, 여전히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이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며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서울시의회에서도 여러 의원들과 더불어 여러분과 함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