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코엑스 일대, 화려한 미디어아트의 빛으로 물들다

- 19~26일 국내 최대 규모 미디어아트쇼…영동대로서 개막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2-17 13:17:2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국내 최초로 지정된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삼성동 코엑스 일대)에서 첨단 미디어아트 쇼를 진행한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도약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국내 최초로 지정된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삼성동 코엑스 일대)에서 첨단 미디어아트 쇼를 진행한다.

‘시즌 그리팅 페스티벌 2019(Season’s greetings Festival 2019)’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강남구, 한국무역협회, CJ파워캐스트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로, 8일 동안 매일 저녁 6시/7시/8시/9시 정각부터 10분간 미디어아트쇼가 진행된다.

미디어아트의 영상은 CJ파워캐스트에서 기획·제작했으며, ‘더 넥스트 텐 이얼즈(THE NEXT 10 YEARS)’라는 주제에 맞춰 다가오는 2020년을 맞이하는 강남의 다양한 모습과 광장을 찾는 많은 이들이 가진 새해에 대한 희망과 소망을 다채로운 색을 활용해서 미디어아트로 표현한다.

옥외광고물(전광판)을 통해 송출되는 미디어아트 영상에 맞춰 음악과 조명이 삼박자를 이뤄, 해외 유명 관광지에서 볼 수 있는 라이팅쇼와 같은 연출을 선보일 계획이다.

일찍이 뉴욕, 홍콩, 두바이, 상해 등 해외 유명관광지에서는 랜드마크 건물을 활용해서 분수쇼, 라이팅쇼, 미디어아트쇼 등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경복궁, 동대문 등 랜드마크 건물들을 활용한 라이팅 쇼를 선보인 바 있다.

국내/외 사례와 달리 이번 미디어아트쇼는 대형 옥외광고물(전광판)들과 건물을 함께 활용했다는 점에서 다른 미디어아트쇼들과 차별화 될 것으로 예상되며, 프로젝터 빔이 아닌 전광판을 이용하기 때문에 기존의 라이팅쇼와는 화질과 규모감에 있어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또한 국내 가장 큰 규모의 SMTOWN 외벽미디어(코엑스 아티움 미디어)와 국내에서 가장 높은 지주형 광고물인 코엑스 미디어 타워까지 모두 활용할 계획으로,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규모감을 자랑하는 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디어아트쇼를 관람하기에 가장 최적화 된 장소는 삼성역 6번 출구 앞에 위치한 K-POP광장과 코엑스 광장으로, 현재 K-POP광장에서는 11일부터 아이스런 행사(아이스스케이트장)가 진행되고 있으며, 코엑스 광장에서는 코엑스 윈터페스티벌이 개막을 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으로, 광장을 찾은 많은 관람객들이 미디어아트쇼를 보고 즐길 것으로 예상된다.
 
구 관계자는 “역동적이고 활력있는 강남에 디지털을 이용한 첨단 미디어아트쇼가 도시의 가치를 확대 변화시키는 성장 동력이 되기를 희망하며, 서울과 강남을 찾는 세계인과 함께 즐기는 문화콘텐츠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