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한미일 정상회담 등 뉴욕 출국

유엔 사무총장과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위기해법 의견 교환
국제올림픽 위원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방안 논의
한미일 정상, 北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공조 강화 등 논의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7-09-18 05:49: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미국 뉴욕 방문 일정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서울공항에 도착, 대통령 전용기에 올라서서 손을 흔들어 보이며 출국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 세계뉴스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뉴욕 방문 3박 5일간의 일정에 18일 서울공항에 도착 대통령 전용기에 올랐다. 지난 6월 워싱턴 D.C.에 이은 두 번째 방미다. 이 기간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는 등 유엔을 무대로 한 다자 정상외교를 펼칠 예정이다.
 
미국 공식방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8일(현지시간) 뉴욕에 도착한 직후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 회동하고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위기해법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다. 이어 뉴욕·뉴저지 동포 간담회를 갖고 한국 동포들을 격려하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방미 이튿날인 19일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이어 3개국 정상들과 잇따라 양자 정상회담 일정을 갖는다. 또 미국 유력 싱크탱크 '애틀란틱 카운슬'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석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과도 만남이 예정돼 있다.

20일에는 한국 경제를 대외적으로 설명하는 자리인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를 갖을 예정이다. 한국 경제의 안정적 상황을 홍보하고, 글로벌 투자자들이 소위 '북한 리스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키는 데에 주력할 계획이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예정된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행사에 참석해 많은 관심과 참여 또한 당부할 예정이다.

방미 마지막 날인 21일에는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한미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뿐 아니라 대외정책을 소개하고, 북핵문제 등 주요 글로벌 현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조를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연설을 통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제재와 압박 등 일치된 노력을 기울일 것을 호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조연설 이후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오찬을 겸한 한미일 정상회동이 예정되어 있다. 한미일 정상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7월 독일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2개월여 만의 일이다. 3개국의 정상은 이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고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놓고 심도 깊은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3국 정상회담과 별도로 한미 정상회담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