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삼성동 대종빌딩 붕괴위험 현장 한걸음에… "입주자 퇴거 조치" 지시

한시라도 빨리 정밀진단 진행해 철거 여부 판단
입주자에 안전상태 고시 후 퇴거 조치하라 지시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8-12-12 07:37:4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지난 11일 붕괴위험 신고가 들어온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을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나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종빌딩 중앙 기둥에 철골 구조물이 드러나고 바닥이 갈라져 있다. 이 건물은 붕괴위험이 큰 안전등급 최하위인 E등급을 받았다.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대종빌딩 15층 건물이 붕괴 위험에 노출돼 서울시가 긴급 조치에 들어갔다.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현장을 직접 방문해 둘러보고 사전 안전예방 조치로 입주자 퇴거를 지시했다.


대종빌딩 붕괴위험은 지난 11일 서울시와 강남구청이 신고를 받고 긴급 점검에 나서면서 알려졌다.


현장은 건물 2층 중앙기둥 단면이 20% 이상 부서지고 기둥 내 철근에선 구조적 문제도 발견됐다. 안전등급은 최하인 E등급으로 붕괴 발생 위험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박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강남 삼성동 오피스텔 균열 현장에 급히 다녀왔다. 당장 큰 사고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위험이 감지된 순간 신속한 대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고에는 징후가 있기 마련인 만큼 모든 건축물, 시설물에 대해 언제든지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 건물주는 물론 주민 누구라도 즉시 신고 가능한 사회적 프로그램과 신속한 대처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까지의 사고를 보면 수차례에 걸친 사전 제보를 무시해 일어난 경우가 많았다”며 “119를 통한 신고는 물론 다양한 루트를 통한 신고를 유심히 살피고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시장은 “한시라도 빨리 정밀진단을 진행해 철거 여부를 판단하고 입주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자세한 상황 설명과 충분한 고시 후 퇴거 조치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 건물은 지난 1991년 준공되어 사무실과 상가 90여 곳이 입주해있는 상태다. 서울시는 12일 입주자들을 모두 퇴거시킨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