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국토부, 첫 '공동 주거실태조사' 결과 발표

국토부 표본 8천가구+市 추가표본 8천가구… 총 16,169가구 대상 조사 시행
공공임대주택 인식 및 입지 개선, 추가 주거비 지원 등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윤소라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5-08 14:24:5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는 지난해 지자체 최초로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2017년도 주거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8일 결과를 발표했다.


지역별로 분석이 가능한 표본수를 확보하고, 서울시가 독자적으로 조사수행 시 발생할 수 있는 통계자료 간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연계하여 국토부 표본 8천 가구에 서울시 추가 표본 8천 가구를 더하여 총 16,169가구를 조사·분석했다.

 

▲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월주거관리비.


이번 조사의 목적은 ‘주거 기본법’ 제정(‘15.12.23 시행)에 따라 주택종합계획이 주거종합계획으로 개편되면서 주택공급 위주의 정책에서 주거안정과 주거수준 향상을 지원하고, 점차 다양화되고 있는 주거복지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계획인 ’서울시 주거종합계획‘의 기초자료를 구축하기 위하여 조사됐다.


 ‘17년 자가에 거주하고 있는 서울시 가구는 42.9%로 전국(57.7%)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자치구별로는 도봉구(60.2%), 노원구(51.1%), 양천구(50.5%) 순이며, 연령별로는 노인가구는 63.2%, 청년가구*는 19.1%로 나타났다.
 
서울시 주택건축국에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등 다양한 대상에게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있으며, 임차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하여 주거금융지원 등 기 시행되고 있는 다양한 주거 정책들이 있으나, 현재 시행중인 정책과 더불어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보다 세밀한 정책 대상과 주거지원 소요를 파악하여 신규 주거정책 마련 및 서울시 주거종합계획(2025)에 반영할 예정이다.

 

 

서울시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이번 2017년 서울시 주거실태조사를 통해 서울시민의 주거환경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고, 맞춤형 주거 정책 수립이 가능할 것”이라며 “조사 결과는 기존의 정책과 현재 수립 중인 주거종합계획에 반영하여 임대주택 재고 확충, 주거 안정 보장, 맞춤형 주거지원 등 목표 달성을 통해 살기 좋은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종합
  • 시사
  • 클릭 이사람